•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소상공인 지원 ‘2차 추경’ 처리 위해 회동

여야, 소상공인 지원 ‘2차 추경’ 처리 위해 회동

기사승인 2022. 05. 29.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여야가 29일 오전 올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위해 회동하고 있다. 오전 회동 결과에 따라 이날 오후 7시 30분 예정된 본회의에서 최종 합의 여부도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동은 박병석 의장을 중심으로 양당 원내대표, 원내수석부대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들이 참여한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참석 요청에 따라 이날 자리에 함께했다.

박 의장의 임기가 이날로 종료되기 때문에 여야는 추경안 처리를 위해 입장차를 최대한 줄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특히 피해 소상공인 지원 소급적용 여부를 두고 여야가 갈등을 빚어온 만큼 의견차를 어떻게 좁힐지가 이번 회동의 핵심 의제로 떠올랐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 손실보상 소급적용 예산 8조원을 소급적용해 새로 반영해야 한다며 강경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이번 추경안에 있는 최대 1000만원이 소급 적용에 해당하는 손실보전금 예산이라며 맞서고 있다.

오전 회동에서 핵심 쟁점인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코로나 손실보상 소급적용 문제가 일단락되면 예정된 오후 본회의도 차질 없이 진행될 전망이다. 여야는 이날 오후 7시 반에 본회의를 열기로 잠정 합의하긴 했지만 회동 결과에 따라 본회의 개최는 연기되거나 취소될 가능성도 있다.

여야는 당초 전날 본회의를 열고 추경안을 처리하려고 했으나 불발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국회에서 관련 사안이 신속히 논의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비판하자 야당이 반발하면서 결국 여야 간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본회의는 결국 열리지 않았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