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檢, ‘회삿돈 69억 횡령’ LG유플러스 전 직원 구속기소

檢, ‘회삿돈 69억 횡령’ LG유플러스 전 직원 구속기소

기사승인 2022. 06. 29. 15: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리점들과 짜고 허위계약…수수료 68억7000만원 횡령 혐의
검찰 이미지
/박성일 기자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LG유플러스 전 직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전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LG유플러스 팀장급 직원이었던 A씨를 구속기소했다.

인터넷 프로토콜 TV(IPTV) 등 다회선 영업을 담당했던 A씨는 대리점들과 짜고 허위 계약을 한 뒤, 회사가 대리점으로 지급하는 수수료를 빼돌리는 방식으로 68억7000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돈을 빼돌린 사실을 확인한 LG유플러스는 자체 조사를 진행하다 지난 3월 경찰에 고소했다. 당시 필리핀으로 도피한 상태였던 A씨는 이달 초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자진 입국했고, 경찰은 A씨를 체포해 조사한 뒤 구속 송치했다.

A씨는 선물옵션 투자로 큰 손실을 보자 회삿돈에 손을 댄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