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세계 BC바로카드, 출시 2주만에 2만좌 돌파…3040세대서 흥행

신세계 BC바로카드, 출시 2주만에 2만좌 돌파…3040세대서 흥행

기사승인 2022. 07. 01. 13: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C카드 CI
BC카드가 신세계백화점과 손잡고 출시한 ‘신세계 BC바로카드’가 출시 2주만에 발급 2만좌를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다양한 백화점 혜택과 함께 카드가 없는 경우 신세계백화점에서 카드 심사와 즉시 실물 수령이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또 쓱페이(SSG PAY) 등 간편결제 자동 등록을 통해 사용 가능한 점 등이 유명 커뮤니티를 통해 입소문이 나면서 인기를 끌었다.

BC카드 측은 백화점 이용 고객의 소비 패턴 분석을 통해 할인과 포인트·항공 마일리지 적립 등 백화점 주 고객층이 선호하는 다양한 혜택이 탑재된 제휴카드로 5종류가 출시된 것이 인기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리워드 플러스 카드는 저렴한 연회비(1만원)에 반해 모든 가맹점에서 최대 1.5%까지 무제한 페이북머니 적립이 가능해 출시 카드 중 가장 많은 선택을 받고 있다.

올해 신세계백화점에서 발생한 매출을 상품 출시 전후로 비교한 결과, 출시 전 신세계백화점 매출액의 절반(54%)을 차지했던 3040 세대의 매출 비중이 ‘신세계 BC바로카드’ 출시 후 매출액의 65.8% 수준으로 급증했다.

3040 여성 고객의 매출 비중은 ‘신세계 BC바로카드’ 출시 전 대비 각각 3.3%, 4.3% 증가했고 30대 남성 고객의 매출 비중도 3.2% 증가하는 등 3040 세대가 백화점 소비를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백화점의 새로운 소비계층으로 떠오른 영프리미엄 세대(3040)가 기존 소비의 새로운 대안으로 ‘신세계 BC바로카드’을 선택한 것이다.

김민권 BC카드 카드사업본부장(상무)은 “스테디셀러 카드를 최근 트렌드에 맞게 리뉴얼하고 백화점 이용고객의 패턴을 분석해 새로운 상품을 출시한 것이 고객의 반응을 이끌어냈다”면서 “하반기에도 고객이 더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새로운 프로모션과 신규 제휴카드 출시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