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익 부천시장, ‘시민 소통 열린시장실’ 1호 결재

기사승인 2022. 07. 01. 1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장실 개방과 메타버스 활용한 소통 플랫폼 운영 등 시민과 소통 기대.
clip20220701161134
조용익 부천시장이 1일 민선8기 1호 결재 문서인 ‘시민 소통 열린시장실 운영 계획’에 서명하고 있다./제공=부천시
부천 장이준 기자 = 조용익 경기 부천시장이 취임 후 1호 결재로 ‘시민 소통 열린시장실 운영계획’에 서명했다.

시민과 소통을 최우선 시정 목표로 정하고 시민과 함께 시정을 이끌어 가겠다는 조 시장의 강한 의지가 담겨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시민 소통 열린시장실’은 그간 청사 보안 등 이유로 상시 출입이 통제된 시청사 5층(시장실)을 개방해 누구나 방문하고 소통할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재탄생 한다.

특히 청사 1층에 민원상담센터를 확대 운영하고 ‘시장 민원 상담의 날’을 지정해 시장이 직접 민원사항을 청취하고 시민 고충 해결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시장실 개방과 더불어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시민과 소통하기 위해 시 홈페이지에 ‘시장과의 만남 신청’ 코너를 개설하고, 메타버스를 활용한 온라인 소통 플랫폼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에 더해, 시민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방식의 맞춤형 ‘시민과의 대화’도 시도한다.

우선 시민생활과 밀접한 분야 고충 해소를 위해 찾아가는 현장 중심 시민 대화와 청소년·청년과 같은 미래 부천 주역들과 주제별 현안에 대해 이야기한다.퇴근길 길거리는 물론 역 광장, 공원 같은 열린 공간에서 시민과 자연스럽게 소통하는 시간을 정기적으로 가질 예정이다.

또 그동안 실명으로 운영되어 온 공직자들 내부 소통 게시판인 ‘열린소리마당’을 익명으로 전환해 내부 직원들과 소통도 활발하게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야간 및 휴일 출입이 통제된 청사내 문화시설(영화관·도서관), 휴게·편의시설(산소정원, 카페, 화장실), 주차공간 등도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할 예정이다.

조용익 시장은 “부천시의 주인은 시민으로 시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시민의 열정과 창의를 시정에 최대한 반영하여 지방자치의 선도 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