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X공사, 청렴확산협의체 개최…투명·공정인사제도 토론

LX공사, 청렴확산협의체 개최…투명·공정인사제도 토론

기사승인 2022. 07. 01. 1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붙임3 청렴확산협의체
성기청 상임감사(왼쪽 다섯 번째)를 비롯해 청렴확산협의체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제공=LX공사
LX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는 지난달 27일과 28일 충북 증평 벨포레리조트에서 ‘제6회 청렴확산협의체’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종합청렴도 취약 분야인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제도·문화 정착’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박종경 LX김해지사 차장은 “개인의 역량과 성과에 관한 공정한 보상에 관심이 높아졌다”며 “연공서열을 깨고 보다 객관적인 평가지표를 만들어 젊은 인재가 발탁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대석 LX국토정보교육원 부교수는 “인사 혁신의 성패는 공정과 투명”이라며 “조직의 성장과 개인의 성장이 함께 가는 조직문화와 수평적 소통의 강화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상근 LX공간정보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수평적 조직문화를 위해 온정주의와 학연·지연 타파, 인사 청탁에 관한 강력한 제재가 뒤따라야 한다”고 피력했다.

현재 운영 중인 다면평가의 확대 실시와 정기인사의 합리적인 제도 개선방안도 요구됐다.

조미숙 LX안성지사장은 “현재 보직예정자, 채용형 인턴 등 일부 직원에 운영 중인 다면평가대상을 확대 운영해야 한다”면서 “공정한 평가를 위해 평가지표 고도화 방안도 강구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혜주 LX울산지사 주임은 “일부 직급에 실시되고 있는 승진시험을 확대해 업무 능력과 성과 중심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창호 LX대전동부지사 주임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전문성 갖춘 외부 인사 채용을 확대하려는 지속적인 노력도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성기청 상임감사는 “혁신의 주인공은 언제나 사람”이라면서 “오늘을 기점으로 임직원들이 업무에 자율적으로 몰입할 수 있고 회사와 함께 성장하는 미래 지향적 조직문화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