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시내서 민주노총 4만9000여명 집회…교통 정체

서울 시내서 민주노총 4만9000여명 집회…교통 정체

기사승인 2022. 07. 02. 17: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진하는 민주노총<YONHAP NO-1532>
2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과 세종대로 일대에서 열린 2022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참석자들이 삼각지까지 행진하며 서울역 앞을 지나고 있다./연합
2일 서울시내에서 약 5만명이 참가한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폭염 속 대규모 인원이 운집했으나 경찰과의 충돌 등은 없었다.

노동계에 따르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일대에서 ‘7·2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낮 12시께부터 민주노총 산하조직인 공공운수노조, 건설노조, 서비스연맹 등이 을지로 일대에서 사전집회를 진행했고, 오후 3시 25분께 사전집회 인원을 포함해 전국 각지에서 집결한 노조원 4만9천명이 세종대로 일대로 집결해 본집회를 시작했다.

본집회에서 참가자들은 임금·노동시간 후퇴 중단, 비정규직 철폐, 차별 없는 노동권 쟁취 등을 요구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대우조선 하청 노동자들은 임금이 30% 삭감됐고, 일자리를 잃은 노동자들은 배달 오토바이 위에 목숨을 걸고 있다”며 “우리의 투쟁이 희망”이라고 외쳤다.

집회가 열린 오후 3시께 서울 중구의 체감온도는 33.5도까지 치솟았으나, 노조원들은 집회를 지속했다. 서울 도심에서의 집회로 교통정체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오후 3시 40분 기준 도심 차량 통행 속도는 시속 9.5㎞ 수준이다.

이날 집회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민주노총이 주도하는 첫 대규모 집회인 만큼 경찰도 충돌에 대비하기 위해 서울광장, 숭례문, 서울역, 삼각지 일대 경비를 강화했다. 앞서 경찰청은 법원의 허용 조건을 벗어난 불법 집회와 행진은 가용 경찰과 장비를 총동원해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동원된 경찰 부대는 총 120개, 총동원 인력은 1만명 이상이다.

본집회가 끝나면 약 2만6천명이 삼각지까지 이동한다. 이들은 ▲ 숭례문∼서울역∼삼각지 ▲ 대한문∼서울역∼삼각지 ▲ 서울광장∼서울역∼삼각지 등으로 경로를 나눠 3개 차로(버스 전용차선 제외)를 사용해 오후 4시 30분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