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한체육회 스포츠 ODA 사업, 코로나19 이후 3년만 정상 재개

대한체육회 스포츠 ODA 사업, 코로나19 이후 3년만 정상 재개

기사승인 2022. 08. 02. 16: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2626601_001_20220802104002968
ODA 사업 선수들.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가 스포츠 선진국으로서 국제스포츠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한 '개도국 스포츠 발전지원(ODA)' 사업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3년 만에 정상 재개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국제사회에서 요구하는 스포츠 선진국의 위상에 맞는 공적개발원조(ODA·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를 위한 것이다. 해당 국가의 스포츠 역량 강화에 초점을 두고 있다. 대한체육회의 개도국 스포츠 발전지원 사업은 ▲개도국 선수 초청 합동훈련 ▲개도국 스포츠지도자 교육과정 ▲스포츠동반자프로그램 등 3가지 세부 사업으로 구성된다.

먼저 개도국 선수 초청 합동훈련 사업은 개도국 선수단을 국내에 초청해 우리 선수단과 합동훈련, 친선경기를 통한 기술 공유로 참가 선수단의 경기력 향상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야구, 탁구, 근대5종, 루지 등 8개 종목 10개국 150여 명을 지원한다.

개도국 스포츠지도자 교육과정 사업은 종목별 국제연맹에서 운영하는 국제 지도자 자격증 취득 교육과정을 국내에 유치해 개도국 지도자를 대상으로 국제연맹과 공동 운영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자전거, 육상, 태권도, 철인3종, 아이스하키, 핸드볼 종목의국내연맹이 국제연맹과 함께 60개국 300여 명의 개도국 국제 스포츠 지도자를 양성할 계획이다.

스포츠동반자프로그램 사업은 개도국에 국내 우수 지도자 파견, 스포츠 용품 지원을 통해 개도국 내 스포츠 인프라 구축 및 국제대회 참가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8개국 대상 펜싱, 레슬링, 탁구, 야구 등 12개 종목을 지원한다.

8월에는 탁구, 근대5종 개도국 선수 초청 합동훈련 사업과 아이스하키 개도국 스포츠지도자 교육과정 사업이 진행된다.

8월 3일부터 8월 17일까지 스포츠동반자프로그램으로 파견된 강동훈 감독이 지도하는 몽골 탁구 선수단이 개도국 선수 초청 합동훈련 사업으로 방한하여 경기대학교 선수단과 합동훈련을 실시한다. 강동훈 감독의 몽골 탁구 지도자 부임과 용품 지원 이후, 몽골 탁구는 사상 최초로 올림픽 출전권 획득과 동시에 2020 도쿄올림픽에서 값진 첫 승을 달성했고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에서는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둔 바 있다.

또 8월 4일부터 8월 14일까지 네팔, 인도네시아, 키르기스스탄 근대5종 선수단이 한국을 찾아 한체대 및 전남 해남에서 우리 선수단과 합동훈련을 진행하고 국내대회에 참가를 통해 실전 경기 감각을 익힌다. 최근 올림픽 등 국제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한국 근대5종은 2014년부터 개도국 선수 초청 합동훈련 사업을 통해 3개국에 우리 선수단의 훈련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8월 15일부터 8월 21일까지 목동 아이스링크에서는 13개국·20명의 개도국 아이스하키 지도자를 초청할 예정이다. 국제연맹의 '하키 투게더 2022' 교육과정을 통해 IIHF 코칭 라이센스 레벨1 개도국 지도자를 양성하게 된다.

대한체육회와 회원종목단체가 주최·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하는 개도국 스포츠 발전지원 사업은 2013년에 시작해 10년째 진행되고 있다. 현재 다수의 개도국으로부터 지원 요청을 받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개도국 스포츠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스포츠 선진국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해 나갈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