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규 확진 11만2901명, 전날보다 5000명 증가

신규 확진 11만2901명, 전날보다 5000명 증가

기사승인 2022. 08. 05. 1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위중증 320명·사망 47명, 위중증 79일만에 최다,
BA.2.75 2명 추가
일평균 확진자 9만명 넘어…53만명 재택치료 중
여름 휴가철 코로나19 해외 유입 확진자 증가세
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만2901명 늘어 누적 227만3011명이 됐다. 지난 4일 오전 서울 마포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며 줄을 서고 있다./연합
코로나19 재유행으로 5일 전국에서 11만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1만2901명 늘어 누적 227만3011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10만7894명)보다 50077명 많다. 지난 2일부터 4일째 10만명 이상 발생하고 있다.

통상 신규 확진자 수는 진단 검사 건수에 따라 주초에 늘고 주 후반으로 가며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금요일인 이날 이례적으로 전날보다 늘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달 29일(8만5298명)의 1.32배, 2주일 전인 지난달 22일(6만8595명)의 1.64배다.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단위로 2배로 뛰는 더블링 현상은 지난달 말부터 다소 완화됐지만 1주일 전 대비 배율은 이번 주 들어 조금씩 높아지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8만1981명→7만3559명→4만4659명→11만1764명→11만9899명→10만7894명→11만2901명으로, 일평균 9만3236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497명이다. 또한 일명 켄타우로스라고 불리는 BA.2.75 변이 감염 환자가 2명 추가로 확인됐다. 이들 2명은 인천에 거주하는 20대와 30대 가족으로, 멕시코에서 지난달 30일 입국해 31일 확진 판정을 받아 경증으로 재택치료 중이다.

국내 BA.2.75 변이 감염 확진자는 누적 16명이 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국내 지역감염 사례는 11만2404명이다.

확진자 발생과 1∼2주 시차를 두고 나타나는 위중증 환자는 계속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320명으로 전날보다 10명 늘어 5월 18일(313명) 이후 79일 만에 최다치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 중 80세 이상이 158명(49.4%)이고, 70대 76명, 60대 41명, 50대 20명 등이다. 위중증 환자 중 60세 이상이 85.9%를 차지했다. 위중증 병상 가동률은 32.7%(1천662개 중 544개 사용)로 전날과 같았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47명으로 전날(34명)보다 13명 늘었다. 사망자는 80세 이상이 23명(48.9%), 70대 12명, 60대 6명, 50대 5명, 40대 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5191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2%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