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칼럼] 대통령과 휴가

[칼럼] 대통령과 휴가

기사승인 2022. 08. 08. 1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경욱 대기자
이경욱
일하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요즘처럼 폭염과 폭우가 기승을 부릴 때에는 일손을 놓고 단 며칠이라도 푸욱 쉬었으면 하는 생각이 간절할 것이다. 그래서 휴가는 '7말 8초'에 집중된다. 요즘에는 번잡한 여름보다는 겨울이나 다른 계절을 택해 쉼의 시간을 갖는 직장인들도 꽤 있다. 휴가는 '일정한 기간 동안 쉬는 일 또는 그런 겨를'을 뜻한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쉼의 시간이 필요하다. 매일매일의 삶에도 퇴근 후 휴식의 시간이 있듯이 말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재임기간 수시로 휴가를 즐긴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의 개인별장인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가 주 휴가지였다. 트럼프는 평소 '성공한 사람은 휴가를 가지 않는다'고 으스대며 다녔다고 한다. 그런 그였지만 장기 휴가는 물론이고 짧은 기간이라도 필요하다면 곧바로 휴양지로 날아가 쉬곤 했다. 미 대통령의 경우 전 세계 현안을 놓고 신경을 써야 하기에 스트레스가 이만저만 아닐 것이다. 그래서 평소의 소신을 접고 휴가를 떠났을 것이다.

미 대통령 전용 별장인 캠프데이비드는 우리에게 낯설지 않다. 미 해군이 관리하고 해병대가 경비를 책임지는 곳이다. 외부의 방해를 받지 않고 오로지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통한다. 이곳으로 휴가를 떠나는 미 역대 대통령 소식은 우리에게 익숙하다. 휴가길 미 대통령 가족의 모습이 가끔 외신을 타고 우리에게 전해진다.

윤석열 대통령도 미국 등 선진국 정상처럼 여름휴가를 떠났다가 돌아왔다. 취임 후 첫 휴가길에 오른 그의 발걸음은 결코 가볍지 않았을 것이다. '산적한' 현안을 두고 떠나자니 마음이 불편했을 것이고 휴가를 포기하자니 그것도 편치 않았을 것이다. 산적한 현안들 가운데 가장 비중이 컸던 것은 물론 지지율이었다. 그의 일주일 휴가 기간 '건진법사 이권 개입' 의혹, 김건희 여사 관련 업체의 '대통령 관저 공사 특혜 수주' 의혹 등이 잇따라 불거졌다. 여기에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대통령이 직접 만나지 않은 일도 양국 정치권에서 논란거리가 됐다. 교육당국의 '학제 개편안' 추진 등도 지지율 하락에 일조했다. 급기야는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20%대로 떨어졌다. 야권은 촛불 운운하며 그를 뒤흔들었다. 그는 지지율에 대해 처음에는 신경을 쓰지 않겠다고 했다가 지지율이 급락세를 나타내자 생각을 달리하는 듯하다. 집에서 휴가를 보내는 중 이런 뉴스를 외면하고 있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는 매우 불편한 휴가를 보냈을 게 틀림없다.

우리나라에서 대통령이 세간의 시선을 피해 마음 놓고 갈만한 휴가지는 그리 많지 않다. 외부와 완전히 차단된 휴양지가 얼마나 될까. SNS가 그의 동선을 완전히 놓칠 리 없기에 더욱 그렇다. 그가 대한민국의 최정점(崔頂點) 리더로 얼마나 많은 스트레스를 갖고 있을지 누구나 쉽게 짐작할 수 있다. 현안에서 벗어나 피하고 싶은 순간이 적지 않았을 것이다. 잠시나마 생각할 시간을 갖기를 간절히 소망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의 휴가 소식을 전하는 언론 보도에 붙은 댓글은 차마 입에 담기가 어려운 글들이 적지 않았다. 윤 대통령이 그 댓글을 봤는지 모르겠지만 여하튼 마음이 불편했음은 부인하기 힘들다. 야당도 쉼 없이 공세를 퍼부었다. 이럴 때일수록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기다림 아닐까. 검찰총장을 거쳐 정계 입문 후 곧바로 대통령 당선이라는, 우리 정치사상 초유의 길을 걷고 있는 정치 초년생인 그에게는 잠시의 쉼이 필요했을 것이다. 쉬면서 이런저런 생각도 하고 연극을 보면서 틈틈이 국정도 그려보고 편한 사람들과 만나 세상의 얘기를 들어보는 그런 시간이 필요했을 터였다. 취임 100일도 채 안 된 그를 넉넉한 마음으로 기다려주는 여유가 우리에게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닐까.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