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병수 “이준석, 당 위해 선공후사 해달라…법적 대응 자제해주길”

서병수 “이준석, 당 위해 선공후사 해달라…법적 대응 자제해주길”

기사승인 2022. 08. 09.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전국위2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체제 전환과 이에 따른 당헌당규 논의를 위한 전국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국민의힘 전국위원장인 서병수 의원은 9일 이준석 대표를 향해 "당을 위해 선공후사하는 자세를 갖춰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전국위원회 회의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도 정치하는 분이고 앞으로 본인의 정치 진로를 위해 가처분 신청이라든가 하는 법적 대응은 좀 자제해주길 이 자리에서 한 번 더 부탁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전국위에서 당대표와 대표 권한대행에게 부여된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대표 직무대행까지 확대하는 당헌 개정안과 비대위원장 임명안이 상정됐다.

서 의원은 '이 대표와 김용태 최고위원이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다'라는 기자들 질문에 "그런 우려가 있어서 저희들이 상임전국위와 전국위를 진행하는 절차가 당헌당규상 허점이 없도록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답했다.

서 의원은 비대위원 임명을 위한 상임전국위는 언제 열리냐는 질문에 "비대위원장이 결정되면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가 상의하지 않겠나"라며 "비대위원들이 결정돼서 상임전국위에 제출되는 즉시 가장 빠른 시간 안에, 오늘 또는 내일 중으로라도 결정할 수 있으리라 본다"고 했다.

그는 비대위원장 추천 문제에 대해선 "누가 추천하는지에 대해 당헌당규상 뚜렷한 규정이 없다. 그러나 과거 관례를 보면 지도부가 추천하고 의원총회라든가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추천하지 않겠나 본다"며 "특히 우리는 집권여당이고 정권이 출범한 지 얼마 되지 않았으니 (대통령) 비서실하고도 소통이 돼야 하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