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종아리까지 찬 빗물 순식간에 빠져”…‘강남역 슈퍼맨’ 목격담 화제

“종아리까지 찬 빗물 순식간에 빠져”…‘강남역 슈퍼맨’ 목격담 화제

기사승인 2022. 08. 09. 11: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가던 길 멈추고 배수관에 쌓인 쓰레기 맨손으로 치워
강남역
/온라인 커뮤니티
중부지방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서울 곳곳이 물에 잠기고 인명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한 시민이 빗물을 빼기 위해 배수관에 쌓인 쓰레기를 맨손으로 치우는 목격담이 전해져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9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따르면, 폭우가 쏟아진 8일 저녁 '강남역 실시간 슈퍼맨'이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이 같은 사연이 전해졌다.

해당 게시글과 사진에 따르면, 한 시민이 폭우로 침수된 강남역 한복판에서 배수관에 쌓여있는 쓰레기를 맨손으로 묵묵히 건져내고 있다. 목격담을 전한 네티즌은 "덕분에 종아리까지 차올랐던 물도 금방 내려갔다"며 이 시민을 '슈퍼맨'이라고 칭찬했다.

폭우를 피해 자기 갈 길만 가지 않고, 묵묵히 쓰레기를 치우는 모습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슈퍼맨이 나타났다", "아직 살 만한 세상이다", "정부에서 할 일을 이 분이 대신 했다. 상 줘야 한다" 등 찬사를 쏟아냈다.

한편, 서울시 등에 따르면 내일(10일)까지 최대 300mm 이상의 폭우가 예고되면서 추가 침수 및 고립 피해가 우려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