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기상이변 대책 마련에 모두가 합심할 때

[사설] 기상이변 대책 마련에 모두가 합심할 때

기사승인 2022. 08. 10.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틀간 수도권에 집중된 집중호우의 피해가 막대했다. 정부에 따르면 사망 9명, 실종 7명, 부상 17명의 인명 피해가 났으며 600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주택과 상가 2682곳이 침수됐다. 100년 만에 한 번 있을 기록적 폭우에 모두가 속수무책이었다.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상이변이 절대 남의 일이 아님이 이번 사례로 또 입증됐다. 집중호우나 폭설, 태풍은 인간의 힘으로 통제할 수 있는 게 아니기에 기상이변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각에 일대전환이 필요하다. 언제든 더 격렬한 기상이변이 발생할 수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서울시는 우면산 산사태 이후 대대적인 치수(治水) 사업을 진행해 강남 등 상습 수해지역에 1조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했다고 한다. 다른 지방자치단체들도 치수를 위해 막대한 예산을 투입했다지만, 여전히 기상이변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다. 그렇다면 기상이변에 발 빠르게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하는 과제가 우리에게 남는다.

서울에서는 대심도 빗물터널 계획 축소 등의 논란이 일고 있고 치수방재 예산을 삭감해 서울 강남이 물바다가 됐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이런 게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지금은 여야 정치권 모두가 힘을 합해 치수대책 마련에 몰두할 때다. 정당의 이익이나 인기를 의식해 갈등 구조만 만들어 간다면 추후 있을 기습적인 기상이변에 대책 없이 당할 수밖에 없다.

멀리 내다보고 항구적 방재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대부분 땅 밑에 구축되기에 정치인이나 지자체장들의 인기에 큰 도움이 안 될 수 있겠지만, 자연재해가 사람의 목숨과 재산에 엄청난 피해를 야기한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백년대계의 대책을 마련하기 바란다.

이번 집중호우로 서울 관악구 반(半)지하에서 참변을 당한 일가족 3명의 사건과 관련, 전국의 반지하 주거개선 방안 마련에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 반지하 주거실태를 파악하고 대책을 세워 이런 참변의 재발을 막아야 한다. 현재 반지하에 거주 중인 주민에 대한 주거 대책도 아울러 검토하기 바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