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희근 경찰청장, 국민체감과제 2호 ‘강남 클럽 마약단속’ 지시

윤희근 경찰청장, 국민체감과제 2호 ‘강남 클럽 마약단속’ 지시

기사승인 2022. 08. 11.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날부터 10월 31일까지 마약 특별단속
전담 TF도 꾸려져…신고 코드 격상 조치
월 1회 회의…1개월 단속 후 중간보고
KakaoTalk_20220811_103659824_07
11일 윤희근 신임 경찰청장이 이날 전국경찰회의에 앞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제공=경찰청
윤희근 신임 경찰청장이 '국민체감 전략과제' 2호로 강남권 일대 클럽 마약류 집중단속을 지시했다.

11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윤 청장은 전날 취임 직후 강남 클럽 등 유흥업소 일대 특별단속을 지시했다. 단속 기간은 이날부터 10월 31일까지다.

이에 따라 서울경찰청 수사부장을 팀장으로 하는 합동 대응 TF(태스크포스)도 편성됐다. 형사, 마약수사대, 생활질서, 112종합상황실, 정보·외사·안보수사지원, 사이버, 홍보 등 전 기능이 참여해 첩보 수집부터 다크웹 추적, 신고 대응, 점검과 단속 등을 담당하게 된다. 또 클럽 밀집 지역인 강남·용산·마포·서초·수서·송파경찰서에도 전담팀을 꾸려 운영한다.

아울러 마약류 범죄 관련 신고를 '코드1' 이상으로 격상하고, 마약류 범죄가 진행 중이거나 피해가 발생한 경우 '코드0'로 격상해 출동하기로 했다. 경찰 출동을 원치 않는 약물 관련 단순 상담이나 제보라도 진술 내용을 상세히 기록해 신고 내용을 형사 기능에 통보하는 조치도 이뤄진다.

경찰이 이 같은 조처에 나선 것은 최근 강남 유흥업소에서 마약이 든 술을 마신 손님과 종업원이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강남 유흥가에서 이뤄지는 마약류 유통·투약 행위의 심각성이 부각됐기 때문이다.

지난 6월 기준 서울에서 마약류 관련 신고는 861건 접수됐으며, 관련 사범은 1343명 검거됐다. 특히 강남 지역의 신고가 162건(18.8%), 검거된 인원이 83명(6.2%)으로 다른 지역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경찰은 마약류 범행이 특히 유흥·숙박업소 등에서 주로 이뤄지고 있다고 보고 업소 내 투약자 적발 시 동석자 뿐만 아니라 종업원, 업소 관계자 수사를 통해 투약 묵인과 방조 여부를 밝혀 입건하기로 했다. 클럽·유흥업소 밀집 지역의 마약 관련 신고는 2019년부터 지난 6월까지 전체 마약 신고(4676건)의 42.7%(1996건)를 차지했다.

서울경찰청은 수사부장 주재로 월 1회 TF 회의를 열고, 윤 청장은 1개월 단속 후 중간보고를 받을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