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재용 부회장 만나 고향 구미로 돌아오라 했다”

기사승인 2022. 08. 14. 12: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NS에 특별사면 입장 밝혀... "경제위기 극복에 큰힘"
지방시대 열어가기 위한 대규모 투자 기대
(1-1)8.15특별사면_입장
이철우 경북도지사(오른쪽)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서울 아시아 리더십 컨퍼런스 행사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제공=경북도
안동 김정섭 기자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12일 개인SNS(페이스북)를 통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강덕수 전 STX그룹 회장이 사면 복권됐다. 침체된 경제 위기 극복에 큰 힘을 보태주시길 바란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14일 경북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2일 "경제위기 극복 및 사회통합을 위해 중소기업인·소상공인 등 서민생계형 형사범, 주요 경제인, 노사관계자, 특별배려 수형자 등 1693명 광복절 특별사면을 단행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사면과 관련해서는 "현재 범국가적 경제위기 극복이 절실한 상황인 점을 고려했다. 적극적인 기술투자와 고용창출로 국가의 성장 동력을 주도하는 주요 경제인이다"며 사면 사유를 전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예전에도 SK그룹, CJ그룹, 현대차 등 경제인 사면으로 지역에 대규모 투자가 활발했던 때가 있었다. 2015년 SK그룹 회장이 8.15 특사로 사면되고 경영에 복귀해 국내 반도체 공장 건설 46조원 투자 발표로 약 183조 원의 생산유발 효과, 약 67만 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었다. 2016년 CJ그룹회장과 2008년 현대차 명예회장도 사면된 뒤 수 조원을 투자하는 일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또 "한 달 전쯤 서울 아시아 리더십 컨퍼런스 행사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만났다. 삼성은 고향인 구미로 돌아오라고 말했는데 긍정의 신호가 있었다. 지방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대규모 투자를 기대하겠다"며 밝혔다.

한편 이철우 도지사는 지난 7일부터 5박 7일 일정으로 러시아를 대신할 시장개척을 위해 대규모 무역사절단을 이끌고 몽골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했다.

지난 12일은 해외 일정을 마무리하는 날로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정부의 특별사면 발표를 접하고 이같은 메시지를 남겼다.

또 지난해 8월 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 결정에 대해서도 "글로벌 시장의 치열한 경쟁에서 대한민국 경제의 반등기회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 믿는다"며 환영의 뜻을 밝힌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