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 등 42개국, 러시아에 ‘우크라 자포리자 원전 반납’ 촉구

한·미 등 42개국, 러시아에 ‘우크라 자포리자 원전 반납’ 촉구

기사승인 2022. 08. 15. 16: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경비하는 러시아군
지난 5월 1일 러시아군 병사가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 구내에서 경비를 서고 있다. 단일시설로는 유럽 최대 원전인 자포리자 원전이 지난 11일 또다시 포격을 당한 가운데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포격 책임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사진=AP·연합뉴스
한국, 미국, 유럽연합(EU) 등 42개국이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 발전단지를 점령한 러시아에 운영권을 반납할 것을 촉구했다.

오스트리아 빈 주재 EU 국제기구대표부는 14일(현지시간) 42개국이 러시아에 "자포리자 원전 단지와 그 주변, 나아가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군 병력과 미승인 인력을 철수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성명은 최근 자포리자 원전 일대에 대한 포격전으로 방사성 물질 누출 등 참사 발생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자포리자 원전은 원자로 6기를 보유해 단일 시설로는 유럽 최대 규모다. 이와 관련 뉴욕타임즈는 이날 자포리자 일대 포격전으로 대형 화재나 원자력 사고로 이어질 다른 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는 국제적 우려가 커졌다고 보도했다.

러시아는 2월24일 우크라이나 침공 수 일 만인 3월 초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단지를 점령하고, 단지 안에 자국군 병력과 대형 무기를 대거 배치했다. 러시아 국영 원자력에너지사 로사톰 출신 기술자들이 현재 자포리자 원전 운영에 관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공동성명에 참여한 42개국은 이날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우크라이나 국경 안에서 합법적인 원전 운영자들이 외부의 위협이나 가혹한 업무환경 등의 방해를 받지 않고 자주적으로 책무를 다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핵시설에 러시아군 장병과 무기를 배치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는 행위"라며 "안전·안보뿐 아니라 국제원자력기구(IAEA) 회원국이 모두 준수하기로 약속한 안전수칙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42개국은 "부당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해 허위정보를 남용하는 러시아를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국제사회는 러시아의 침공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다. 러시아는 불법 행위에 반드시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