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8.16 대책]정부, 2023~2027년 총 270만호 공급

[8.16 대책]정부, 2023~2027년 총 270만호 공급

기사승인 2022. 08. 1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98835_374146_422
정부가 향후 5년간 총 270만호 주택을 공급한다. 사진=연합
정부가 2023~2027년 인허가기준으로 총 270만호 주택을 공급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16일 발표한 국민 주거안정 실현방안에서 향후 주택 공급방안을 내놨다. 연평균 54만호 수준이다. 2023~2027년 공급될 물량은 총 250만호로 지난 5년(2018~2022년)과 견줘 13만호가 많다.

주택 수요가 가장 많은 서울은 지난 5년 공급된 주택 32만호보다 50%이상 증가한 50만호를 공급한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3기신도시 등에서 총 158만호가 공급돼 지난 5년대비 약 29만호가 늘어난다.

비수도권은 정비사업 등을 통해 총 52만호를 공급할 예정이다. 지난 5년대비 약 4만호가 증가한다.

사업유형별로는 도심 내 재개발·재건축·도심복합사업 등을 통해 총 52만호가 공급된다. 3기신도시 등 공공택지에서는 88만호가 나올 예정이다.

정부는 국민 주거안정 실현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층간소음 저감·개선대책(8월), 재건축 부담금 감면·청년 주거지원 종합대책(9월), 추가 신규택지 발표(10월), 청년원가 주택 등 사전청약·민간 분양 신모델 택지공모(12월), 민간도심복합 사업 공모(2023년 상반기) 등 세부 대책을 연이어 발표할 방침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앞으로도 양질의 충분한 주택공급으로 시장안정을 도모하고 국민들께 내집 마련의 기회와 희망을 돌려드릴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면서 "이번 대책에 많은 법률 개정 과제가 포함된만큼 국회 차원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