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네이버, 내년부터 본격적 이익 개선 전망…목표가↓”

“네이버, 내년부터 본격적 이익 개선 전망…목표가↓”

기사승인 2022. 08. 17. 08: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키움증권은 17일 네이버에 대해 본격적인 이익 개선은 내년부터 가시화될 것이라 내다봤다.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기존 40만원에서 33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김진구 키움증권 연구원은 "목표주가는 쇼핑과 웹툰을 제외한 네이버 사업부문의 적정가치는 21조5000억원, 네이버쇼핑 사업부문의 적정가치는 11조원, 일본 이커머스 솔루션 사업부문 적정가치는 1조5000억원, 네이버파이낸셜의 지분가치는 3조8000억원, 웹툰 엔터테인먼트의 지분가치는 5조1000억원과 Z 홀딩스 통합법인 지분가치 11조원을 합산한 결과다"고 분석했다.

이어 "쇼핑 및 웹툰 제외 네이버 사업부문 적정가치 산정시 2023년 목표 주가수익비율(PER) 30배를 적용했는데 주력 사업인 서치플랫폼 부문의 중기 하향 안정화를 감안하면 우호적 밸류에이션을 적용했다"고 판단했다.

그는 "3분기와 4분기 영업이익은 3459억원과 369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 감소, 5.0% 증가할 것"이라며 "서치플랫폼과 커머스 중심의 견조한 탑라인 성장이 지속되지만 네이버플러스 멥버십 관련 마케팅비와 콘텐츠 소싱 비용 증가 등이 영업이익 증가를 제한할 것"이라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주력 사업부문별 중장기 수익가치 반영과 본사 중심의 우호적 밸류에이션을 적용했다"며 "본격적 이익 개선은 내년부터 가시화될 것"이라 전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