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상황 심각한 中, 리커창 지방에 경기 부양 촉구

상황 심각한 中, 리커창 지방에 경기 부양 촉구

기사승인 2022. 08. 17. 2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장은 상당히 절망적이라고 봐도 좋아
중국 경제가 상당히 심각한 상황에 봉착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지방 정부들에 적극적인 경기 부양을 촉구했다면 더 이상 설명은 필요 없다.

리커창
리커창 중국 총리가 16일 광둥성 선전에서 지방 정부들의 수장과 경기 부양 대책을 화상 회의를 통해 논의하고 있다. 올해 경제 성적표가 절망적으로 나올 가능성을 말해주는 다급함이 엿보인다./제공=신화(新華)통신.
상황은 7월의 경제 통계에서도 분명히 확인되고 있다. 징지르바오(經濟日報)를 비롯한 언론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우선 산업생산이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는 전월의 3.9%보다 낮은 것으로 시장 전망치인 4.5%에는 한참이나 못 미쳤다고 할 수 있다. 소매 판매 역시 크게 다르지 않다. 전년 동기에 비해 2.7% 증가하는데 그쳤다. 전월의 3.1%와 시장 전망치 5%를 큰 폭으로 밑돌았다. 경제 주체들이 향후 상황을 비관적으로 본다는 말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경기 침체 우려가 불거질 수밖에 없다.

리 총리의 발언을 자세하게 살펴봐도 좋다. 16일 광둥(廣東)성 선전시를 찾아 "우리 경제는 6월에 안정을 찾았다. 반등했다. 7월에도 성장 속도가 유지됐다. 그러나 변수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경제 토대를 단단히 할 수 있게 경계 태세를 갖춰야 한다. 경제 회복을 이어가야 한다"면서 지방 정부들이 적극적으로 경기 부양에 나설 것을 당부한 것. 표현은 부드럽게 했으나 경기 둔화 상황을 상당히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입장을 피력했다고 봐도 좋다.

이뿐만이 아니다. 그는 선전에서 내친 김에 광둥성을 비롯한 장쑤(江蘇), 저장(浙江), 산둥(山東), 허난(河南), 쓰촨(四川)성 등의 지도자들과 영상 회의를 가지면서 경제 회생 방안도 논의했다. 동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따른 하향 압력이 예상 이상이라고 인정까지 했다. 총체적 난국이라는 사실을 굳이 숨기지 않았다고 할 수 있다.

중국 경제 당국은 올해의 경제 성장률 목표를 5.5% 전후로 잡고 있다. 하지만 상반기의 경제 성적표는 참담하다. 고작 2.5% 성장에 그쳤다. 심지어 2분기에는 0%대인 0.4%를 기록했다. 7월의 경제 통계로 볼때 하반기 성적이 좋을 것이라고 기대하기가 어렵다. 최근 스탠다트차타드의 이코노미스트들이 "중국의 경제 회복으로 가는 길이 막막한 것 같다"면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3.3%로 하향 조정한 것은 다 까닭이 있다고 해야 한다. 리 총리가 부랴부랴 지방 정부들을 닥달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 아닐까 싶다.

하지만 이미 늦었다는 분석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중국 정부 당국도 이제는 이를 분명한 현실로 받아들여야 하지 않을까 보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