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 올해 연결 영업익 감익 불가피”

“LG, 올해 연결 영업익 감익 불가피”

기사승인 2022. 08. 18. 0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흥국증권은 18일 LG에 대해 올해 연결 영업이익의 감익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1만원을 신규 제시했다.

박종렬 연구원은 "㈜LG 별도와 LG CNS의 실적 호조 및 디앤오와 기타법인의 영업손실 축소에도 불구하고 석유화학 사업의 수익성 악화와 LG생활건강의 면세점 및 중국 사업 약세 등 화학 계열 지분법 손익 감소로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4.1%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하반기에도 전체적인 흐름은 상반기와 유사할 것"이라며 "지분법 이익 감소 폭이 관건인데,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13.5% 증가한 7조8000억원, 영업이익은 8% 감소한 2조3000억원을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글로벌 불확실성이 장기화된다면 현재의 양호한 업황도 꺾일 수 있다고 판단한다"면서 "글로벌수요 둔화에 따른 교역량 감소와 원자재가격 하락 반전 등이 불가피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LG의 경우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가 구축되어 있어 이익의 변동성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