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대통령 “100일 회견 취지는 국민 말씀 받들겠다는 것”

尹대통령 “100일 회견 취지는 국민 말씀 받들겠다는 것”

기사승인 2022. 08. 18. 0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22081801770001300_P4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제공=연합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어제 회견의 취지는 국민의 말씀을 세밀하게 챙기고 받들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어제 회견 취재하느라 애 많이 썼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취약 계층 지원책을 강구하는 민생 행보를 시작한다. 윤 대통령은 "오늘 오후에는 발달장애인과 그분들을 도와주는 분들, 부모님들을 찾아뵙고 이분들에 대한 국가 정책을 반영할 부분이 없는지 현장을 살피는 일정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제 사무실과 (대통령실의) 1층 로비에 발달장애인 예술품이 전시돼 있다"며 "예술 분야에서 탁월한 성취를 해낸 분도 계시지만, 전반적으로는 이런 사회활동에 대단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결집된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분들을 국가가 적극적으로 찾아서 이분들이 공정한 기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드리는 게 우리 정부의 국정 철학"이라고 말했다.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지역 관련 이슈나 성과가 빠졌다는 지적에 "지역균형 발전 문제는 기회의 공정의 문제라고 누누이 말씀드렸다"며 "어제는 복지, 지역균형 이런 분야를 망라한 발표는 아니었고 정부가 바뀌며 어떤 부분이 중점적으로 변했는지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