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피치, 우크라이나 신용등급 두 단계 상향 조정

피치, 우크라이나 신용등급 두 단계 상향 조정

기사승인 2022. 08. 18.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UKRAINE-RUSSIA-CONFLICT-WAR <YONHAP NO-0057> (AFP)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지역에서 우크라이나군이 군사 훈련에 참여하고 있다./사진=AFP 연합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가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의 신용등급을 두 단계 상향 조정했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이날 우크라이나의 신용등급을 지난주 '제한적 디폴트(RD)'에서 'CC'로 올렸다고 밝혔다. 이는 우크라이나가 국제 채권단과 채무조정 협상을 타결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10일 우크라이나 해외 채권 중 약 75%를 보유한 국제 채권단은 원금과 이자 지급을 2024년까지 2년간 연기하는 데 동의했다.

이에 따라 우크라이나 정부는 58억달러(약 7조6000억원) 상당의 재정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우크라이나는 만기가 당초 2022~2023년에서 2024~2035년으로 연기될 예정인 유로본드 약 195억달러 어치를 보유하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매달 50억달러 상당의 재정적자에 시달리고 있으며, 전쟁이 장기화하면서 보유 외환이 바닥을 드러내자 채무 상환 2년 연기를 채권단에 요청했다.

한편 지난 12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우크라이나의 채무조정 협정이 채무불이행(디폴트)과 다름없다면서 신용등급을 'CC'에서 '선택적 디폴트(SD)'로 강등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