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호건설, 충북 옥천 공동주택 1098억 시공권 따내

금호건설, 충북 옥천 공동주택 1098억 시공권 따내

기사승인 2022. 08. 18.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동주택
충북 옥천 마암리 공동주택 조감도/제공 = 금호건설
금호건설이 충북 옥천 마암리 공동주택 시공권을 따냈다고 18일 밝혔다.

충북 옥천 마암리 공동주택은 대한토지신탁이 발주하는 사업으로 마암리 일원 2만4513㎡ 에 지하 1층~지상 21층, 6개동, 아파트 499가구를 짓는 공사다. 총공사비는 1098억원.

착공과 분양은 오는 9월 예정이며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28개월이다.

단지는 수요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3개형) 459가구와 114㎡(1개형) 40가구로 구성될 예정이다.

사업지가 위치한 옥천군은 교통 호재가 계획돼 있어 대전 생활권 편입이 가능한 지역이다. 옥천~대전을 잇는 충청권 광역철도가 2026년에 개통되면 단지 인근 옥천역에서 대전 오정역까지 15분만에 도착 가능해 대전 생활권 인프라를 함께 누릴 수 있다. 차량을 이용하면 단지에서 대전 도심권까지 30분 내로 접근 가능하다.

교육환경도 잘 갖춰져 있다. 단지로부터 1km 반경 내 삼양초가 위치해 있어 도보로 통학이 가능하다. 2km 반경 내에는 옥천중·여중이 위치해 있어 자녀를 둔 가구에도 관심이 높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우수한 품질의 프리미엄 아파트 건설로 옥천군 내 랜드마크 단지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