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학위수여식 개최…졸업생 699명 배출

기사승인 2022. 08. 18. 17: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순천향대 학부 졸업생 기념촬영
순천향대 졸업생들이 18일 후배 동료들의 축하를 받으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제공=순천향대학교
아산 이신학 기자 = 순천향대학교는 18일 교내 인문과학관 대강당에서 2022년 8월 학위수여식을 개최해 총 699명의 미래 혁신 인재를 배출했다고 밝혔다.

순천향대는 코로나19 완화에 따른 일상 회복을 맞아 새로운 시작을 위해 한 걸음 나가는 졸업생을 응원하고자 3년 만에 대학원 석·박사 학위수여식을 대면으로 개최했다.

또 자율적으로 단과대학별 학사 학위수여식을 진행해 석별의 아쉬움을 나누고 서로의 발전을 응원했다.

석·박사 학위수여식은 △학사보고 △학위증서 수여 △상장 수여 △총장축사 순으로 진행했다.

대학은 교내 곳곳에 축하 현수막을 게시하고 △단과대학별 학위 가운 대여 △포토존 운영 △학위증 방문 수령이 어려운 졸업생을 위한 우편발송 서비스 등 최대한의 편의를 제공했다.

특히 산업체 재직자로서 일과 학업을 병행하며 학사학위를 취득한 화학공학과 4명, 메카트로닉스공학과 3명, 산업경영공학과 2명 등 총 9명의 특별한 졸업생도 있어 눈길을 끌었다.

졸업생들은 지난 4년 동안 주중에는 산업체에서 근무하고 주말에는 대학생으로 성실히 계약학과 교육과정을 이수해 학사학위를 취득했다.

산업체 재직자로서 졸업의 영예를 안은 화학공학과 남건모씨(㈜씨에스켐텍)는 "학업 중에 기존 재직 기업이 폐업해 크게 낙심했었다"며 "하지만 학업에 대한 열정으로 직접 일·학습병행 규정을 찾아보며, 이직에 성공해 소중한 학사학위를 취득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승우 총장은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어려운 교육환경 속에서도 각고의 노력으로 학위과정을 훌륭히 마친 학위수여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축하의 말씀을 전한다"며 "졸업 후에도 우리 대학 건학이념인 '인간사랑'의 정신을 기억해 우리 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미래 혁신 인재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번 배출된 졸업생은 학사 537명을 비롯해 일반대학원 석사 51명, 교육대학원 석사 8명, 건강과학대학원 석사 35명, 법과학대학원 석사 24명, 미래융합대학원 석사 17명, 일반대학원 박사 27명 등 총 699명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