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인여대, ‘2022년도 전문대학 글로벌 현장학습’ 발대식 개최

경인여대, ‘2022년도 전문대학 글로벌 현장학습’ 발대식 개최

기사승인 2022. 08. 19. 13: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국, 캐나다, 호주, 일본, 중국 총 5개국에 21명 학생 진행
경인여자대학교(총장 박명순, 이하 경인여대)는 18일 스포토피아 세미나실에서 ‘2022년도 전문대학 글로벌 현장학습 발대식’을 가졌다.

전문대학 글로벌 현장학습 사업은 정부가 경비를 지원하여 해외 현장직무 실습 및 파견지역의 언어와 문화 등을 체험함으로써 글로벌 환경에 적합한 전문직업인을 양성하는 사업이며 경인여대에서는 미국, 캐나다, 호주, 일본, 중국 총 5개국에서 21명의 학생이 16주간 어학교육, 전공교육 및 해외산업체 전공직무 실습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발대식은 전문대학 글로벌 현장학습에 파견되는 학생 21명과 총장, 기획처장, 국제교류원장, 멘토교수 등 대학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김영미 글로벌커리어센터장의 개회 선언을 시작으로 총장의 격려사, 파견학생 전원이 직접 사전에 제작한 ‘참여소감과 각오를 다지는 영상’을 함께 시청하는 시간, 학생대표(항공관광과 진수빈)의 선언문 낭독, 경과보고 등 다채로운 순서로 진행되었다.

특히 미국 WITCC 대학으로 파견되는 간호학과 조은희 학생은 영상을 통해 “글로벌 현장학습 참여는 미국의 언어・문화교육, 현장 실무학습을 통해 글로벌 인재로 나아갈 수 있는 좋은 발판이 될 것이라며,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워올 것”이라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박명순 경인여대 총장은 “지난해에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되어 아쉬움이 많이 있었지만 올해는 학생들이 직접 해외 현지로 가서 16주간의 글로벌 인턴십을 하며 현지의 언어와 문화를 체험하고 습득하고, 다양한 직무경험을 통해 역량을 키워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모든 과정을 건강하게 무사히 잘 마칠 수 있도록 대학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격려했다.

김영미 글로벌커리어센터장은 “파견되는 21명의 학생들을 위해 어학, 인성, 직무, 안전 교육 등 50시간 이상의 사전 교육을 실시했으며, 효율적인 현장실습이 될 수 있도록 매주 멘토링 시스템을 통해 연수과정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리포트에 대한 전담교수의 피드백을 통해 무사히 연수를 마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경인여대는 2021년도 ‘글로벌 현장학습’ 사업에 15명이 선정되었으며, 간호학과 이승희 학생이 글로벌 현장학습 공모전에서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우수한 사업성과를 인정받아 2022년에도 전문대학 중 최고 수준인 21명의 학생이 글로벌 현장학습 프로그램에 선정되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