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인시, 동백호수공원 가로지르는 보행교 16일 개통

용인시, 동백호수공원 가로지르는 보행교 16일 개통

기사승인 2022. 08. 19. 0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백호수공원
기흥구 중동 동백호수공원에 설치된 아치형 석재 데크./홍화표 기자
경기 용인시는 기흥구 중동 843번지 동백호수공원 내 보행교를 새로 설치해 지난 16일 시민들에게 개방했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6월 아치형 석재 데크 설치 공사를 시작해 지난 5일 공사를 마쳤다. 지난 2020년 확보한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5억원과 시비 3억원 등 8억원이 투입됐다.

보행교가 공원 산책로 남쪽 하단에 호수를 가로질러 설치됐다. 폭 3m 길이 45m로 구조의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철제 구조물에 석재 붙임 디자인을 적용한 '강관거더' 공법을 적용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동백호수공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보행교를 새로 설치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공원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휴게시설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백호수공원은 총면적 6만2000㎡으로 호수를 아우르는 산책로 조성이 잘 돼 있고 야외무대, 음악분수, 수변 데크 등의 시설을 갖춰 동백지구 주민뿐 아니라 많은 시민이 찾는 시 대표 공원 중 한 곳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