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생샷 남겨요”…‘광화문광장’ 사진명당 8곳은?

“인생샷 남겨요”…‘광화문광장’ 사진명당 8곳은?

기사승인 2022. 08. 19.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장 입구서 이순신장군과 광화문을 한 컷에
곳곳에 숨겨진 훈민정음 28자 찾아 인증샷
야간엔 화려한 야경과 미디어아트 즐겨
KakaoTalk_20220805_173128641_03
광화문 광장 전경 /김한슬 기자
지난 6일 재개장한 '광화문광장'이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19일 서울시는 시민들이 4만300㎡의 드넓은 광화문광장 곳곳을 즐기면서 광장만의 멋이 담긴 '인생샷'을 찍을 수 있는 사진명당 8곳을 소개했다.

8곳은 △'광장숲'에서 바라본 이순신장군상 △'터널분수' 안에서 보이는 광화문 △광장 곳곳에 숨겨진 훈민정음 28자 인증샷 △'시간의 정원'에서 바라본 광화문과 북악산 △'역사물길'을 따라 걸으며 보는 광장 전경 △<오징어게임> 로고와 닮은 '한글분수' △팽나무 그늘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미디어아트의 화려한 빛과 영상이 선사하는 광장의 야경이다.

이순신장군상
이순신 장군상 /제공=서울시
첫째, 광장 입구 '광장숲'에서 바라본 이순신 장군이다. '광장숲'은 지하철 광화문역 7번 출구로 나오면 바로 만날 수 있다. 나뭇가지 사이로 이순신 장군의 옆모습과 명량분수·광화문까지 한 컷에 담아낼 수 있다.

'광장숲'은 도심에서 광장으로 진입하는 관문이기도 하다. 느티나무·팽나무·느릅나무·칠엽수 등이 심겨 있어 숲을 걷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큰 나무를 도시로 옮겨오는 과정에서 뿌리를 자르고 가지를 치는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아직은 잎과 가지가 풍성하지 않지만 3년 정도 지나 나무가 자리를 잡으면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내는 도심숲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터널분수
터널분수 /제공=서울시
둘째, 77개의 물줄기가 만들어내는 '터널분수'(세종문화회관 앞) 안에 들어가서 광화문과 숲을 배경으로 찍는 사진이다. 특히 늦은 저녁에 가면 왼쪽 바닥에 은하수 조명이 연출되고 오른쪽 해치마당 벽면에는 53m 길이의 고해상도 미디어아트가 펼쳐져 화려한 야경을 담을 수 있다.

'터널분수'는 해방 이후부터 올해까지 근현대사 77년을 상징하는 77개 물줄기가 아치 모양의 통로를 만든다. 시원한 물줄기 터널 속을 직접 걸을 수 있어 무더운 여름 광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스폿 중 하나다.

광장 곳곳 훈민정음 28자
광장 곳곳 훈민정음 28자 /제공=서울시
셋째, 광장 곳곳에 숨겨진 훈민정음 28자를 하나씩 찾아보는 재미와 함께 인증샷 도장깨기(순차적으로 수행 완료)를 추천한다.

바닥 등 공간이나 테이블 같은 시설물 모양에 맞춰 숨겨둔 낱자도 있지만 어떤 낱자들은 함께 배치돼서 초성게임을 즐길 수 있다. 예컨대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는 3개의 자음(ㅈ·ㅇ·ㅅ)이 새겨져 있는데, 초성의 주인공은 바로 세종대왕 때 과학자인 '장영실'이다. 또한 해가 진 뒤 저녁에만 나타나는 글자도 있다.

시간의 정원
시간의 정원 /제공=서울시
넷째, 다시 돌아온 광화문광장에서 가장 특징적인 공간이라고 할 수 있는 '시간의 정원'이다. 문화재 발굴조사 중 드러난 사헌부 터와 배수로·우물 등 육조거리의 역사를 생생하게 볼 수 있는 사진 맛집이다.

이곳에서 광화문 쪽을 바라보면 유구와 광장의 단차(1.2m)를 이용해 검은 돌의 벽면에서 물이 떨어지는 '시간의 벽천'과 소나무가 보이고 소나무 줄기 사이로 광화문과 북악산이 펼쳐진다.

역사물길
역사물길 /제공=서울시
다섯째, '역사물길'을 따라 조선건국부터 현대까지 630년의 역사를 마주하며 광화문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역사물길' 뒤 푸른 수목은 멋진 배경이 된다. 물길에 잠시 발을 담그며 더위를 식힐 수도 있다.

한글분수
한글분수 /제공=서울시
여섯째, 이순신장군상 옆 바닥의 '한글분수'에서는 인기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나오는 로고(○△□)를 찾을 수 있다. 그러나 사실 이 모양은 '오징어게임' 이전에 디자인된 것으로 한글 창제 원리인 천(○) 지(□) 인(△)을 상징하는 모양을 합쳐 만들어졌다. 주변 건물에 올라가면 더 정확한 모양을 찍을 수 있다.

'한글분수'는 동그라미·네모·세모 모양을 따라 225개 노즐을 설치해 28자의 한글을 분수로 표현하고 있다.

팽나무
팽나무 /제공=서울시
일곱째,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나온 팽나무를 광화문광장에서도 만날 수 있다. 드라마 속 팽나무처럼 크지 않지만 도심에 옮겨심기 좋은 나무를 찾기 위해 조경 전문가들이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 찾은 8그루의 팽나무가 광장 '열린마당'에 있다.

'열린마당'은 한글분수와 터널분수 사이에 있다. 사람들이 만나고 쉴 수 있도록 잎이 무성한 커다란 나무가 그늘을 만들어주는 공간이다. 바닥에는 고흥·상주·익산·거창 등 전국에서 가져온 8종의 돌을 깔아 '조각보' 같은 느낌이 난다.

미디어아트
미디어아트 /제공=서울시
여덟째, 해가 진 뒤에는 해치마당과 세종문화회관·KT사옥 등 주변 건물 외벽에서 펼쳐지는 미디어아트가 뿜어내는 화려한 영상과 빛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볼 수 있다.

해치마당 진입부에는 길이 53m의 대형 LED패널 미디어월에서 4K의 고해상도 미디어아트 작품 '광화화첩'을 매일 선보인다.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우측벽면과 체임버홀 벽면에도 세계 최고 수준의 대형 미디어파사드가 조성됐다. KT 사옥도 가로 90m×세로 60m 규모의 가림막을 미디어파사드로 활용해 실감형 미디어아트를 선보이고 있다.

세종문화회관과 KT 사옥 외벽 미디어파사드는 매일 오후 8~11시 전시되며 작품을 바꾸며 전시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시는 지난 6일 개장식 이후 서울시립교향악단 광복 77주년 음악회 등 대형 문화공연과 경복궁·덕수궁 순라(조선시대 순찰제도) 등 역사 이벤트를 개최했다. 오는 9월 말까지 서울시 예술단 음악회·시네마콘서트 등을 개최하고 태권도·농구·에어로빅 등 생활체육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22일부터는 광장 대관사용도 가능하다.

이와 함께 시민 도슨트가 진행하는 탐방 프로그램 등을 통해 새로운 광장의 자연·역사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나무 그늘 아래서 진행하는 지역예술인 길거리공연(버스킹) 등도 열려 광장의 매력을 폭넓게 즐길 수 있다.

여장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광화문광장 개장 이후 집중호우로 계획대로 준비한 행사와 시설을 충분히 보여드리기 어려웠음에도 불구하고 광장을 찾는 방문객은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추세"라며 "도심 속 공원 같은 광장이자 다양한 즐길거리와 볼거리가 가득한 광화문광장에서 멋진 추억과 인생사진을 남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