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오는 9월 반려동물 위한 교육 강좌 개강…선착순 모집

서울시, 오는 9월 반려동물 위한 교육 강좌 개강…선착순 모집

기사승인 2022. 08. 19.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상반기 이어 반려견 사회화·예절 및 행동교정 교육 재개
'서울 반려동물 시민학교' 홈페이지서 오는 20일부터 모집
예비 반려인, 반려동물 입양·돌봄교육 온라인 상시 수강 가능
서울 반려동물 시민학교 교육 포스터
서울 반려동물 시민학교 교육 포스터 /제공=서울시
서울시가 반려인과 어린 반려견을 위한 교육 강좌를 연다.

19일 시는 어린 반려견의 예절교육부터 반려견의 행동교정까지 받을 수 있는 '서울 반려동물 시민학교' 하반기 강좌를 9월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신청은 오는 20일부터 '서울 반려동물 시민학교'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이번 강좌는 상반기 신청수요가 많았던 '반려견 행동교정교육'과 '반려견 사회화·예절교육'을 확대하고 기존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마포센터와 별도로 구로센터에서 추가 인원을 모집한다. 각 강좌는 효과적인 교육을 위해 6명 이하 소수 인원으로 운영된다.

마포센터의 '반려견 행동교정교육'과 '사회화·예절교육' 전 과정은 상반기에 모두 마감돼 이번 구로센터에서 하반기 교육과정을 추가했다.

안전한 교육을 위해 모든 반려견은 동물등록과 광견병 백신접종을 완료해야 참여가 가능하다. 모든 교육과정은 무료며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교육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현장교육 참가자에게는 교육교재가 제공되고 반려견 리드줄 만들기 체험 등 프로그램별 이벤트도 참여할 수 있다.

'반려견 사회화·예절교육'은 1세 미만 강아지를 대상으로 사람·동물·환경에 대한 사회화 적응 훈련이다. 성별·월령별로 필요한 기초 소양교육과 개별 상담을 통해 개체 특성에 맞는 예절교육을 3회씩 해준다.

'반려견 행동교정교육'은 반려견의 문제행동에 관한 교정 및 대체행동 교육이다. 1대 1 사전 상담을 통해 개별 문제점을 파악 후 공격성·분리불안·과민반응 등 문제유형별로 교육하며 주 1회씩 5주간 현장에서 진행한다.

또한 '주말 원데이(One-day) 산책훈련교실'도 새롭게 운영한다. 9~10월 계절상 반려견과 산책하기 좋은 때인 만큼 주말을 활용해 산책훈련교실에서 적절한 산책 방법과 유의사항에 대해 배울 수 있다.

산책교실은 20가구씩 모집해 총 2회 실시한다. 안양천 산책로가 가까워 현장훈련 등 접근성이 좋은 구로센터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시민들은 평소 반려동물에 대한 기초적인 정보가 궁금하거나 앞으로 반려동물을 키우려는 예비 반려인이라면 언제든 서울시 평생학습포털에서 '반려동물 입양교육'과 '반려동물 돌봄교육'을 온라인으로 수강할 수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민의 교육수요가 많은 반려견 행동교정과 사회화 교육을 강화하고 구로센터 운영 확대로 접근성을 높였다"며 "주말프로그램 등 다양한 구성으로 시민들의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반려동물을 기르거나 관심 있는 시민은 온오프라인 교육과정에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