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내달부터 ‘대형폐기물 간편 배출 서비스’ 시행…주민 생활편의 제공

기사승인 2022. 08. 19. 13: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모바일로 결제·배출정보 부여 받아 폐기물 부착
2-시 세종3
대전 이상선 기자 = 세종시는 다음 달부터 모바일로 간편하게 대형폐기물을 신고할 수 있는 '대형폐기물 간편 배출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기존의 대형폐기물 배출 절차는 지정판매소를 방문해 신고필증을 구매해 폐기물을 부착·배출하거나 인터넷 사이트에 접속해 배출품목 선택·결제 후 신고필증을 출력해 폐기물에 부착·배출하는 방식이다.

대형폐기물 간편 배출시스템은 스마트폰 등을 활용한 비대면 시스템으로, 모바일로 배출품목 선택·결제 후 신고번호, 배출품목 등 납부필증을 부여 받아 일반 종이에 직접 기재해 배출할 수 있다.

세부적으로는 스마트폰으로 폐기물 촬영 후 대형폐기물 간편 배출시스템에 접속해 성명, 연락처 등 신청자 정보와 배출장소, 배출일자, 배출품목, 배출사진 등 배출정보를 등록, 수수료를 결제하면 신청이 완료된다.

이후 대형폐기물 납부필증을 출력하거나 빈 용지에 신고번호, 배출품목 등 신고사항을 기재해 부착시켜 배출하면 된다.

수거팀 또한 스마트폰을 이용해 배출정보를 실시간 확인 후 수거를 하게 되며 이용자는 폐기물 처리결과까지도 모바일 확인이 가능하다.

이전처럼 납부필증을 프린터로 직접 출력하거나 매장에서 신고필증 구입도 가능하지만 납부필증 기재방식이 추가되면서 배출절차가 간소화된 셈이다.

시는 대형폐기물 신고시 배출장소 또는 배출품목이 정확하지 않거나 수수료 금액이 배출 규격보다 적을 경우 수거되지 않거나 지연될 수 있어 유의해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시는 새로운 시스템 개시 준비를 위해 현재 운영 중인 대형폐기물 배출신고 시스템을 오는 21일까지 운영한 뒤 서비스를 종료할 예정이다.

(구)시스템 자료 이관 작업으로 오는 22일부터 31일까지 10일간은 온라인 배출신고 서비스가 불가해 대형마트, 편의점 등 지정판매소에서 대형폐기물 신고필증을 구매해 배출해야 한다.

김은희 시 자원순환과장은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수수료 납부 절차를 간소화해 주민 편의를 높이고 투명한 청소행정 구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