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저소득층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지원 확대…최대 50%↓

저소득층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지원 확대…최대 50%↓

기사승인 2022. 08. 19. 13: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0819_133956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이달부터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차상위계층,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에 대한 알뜰교통카드 마일리지 지원을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저소득층은 올해 연말까지 알뜰교통카드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대중교통비를 기존 최대 38% 절감에서 최대 50%까지 절감할 수 있게 된다.

알뜰교통카드는 국민 교통비 절감 및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2018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20년부터 사업지역을 전국화해 본사업을 추진 중이다. 올해 6월 기준 159개 시·군·구에서 시행하고 있으며 이용자 수도 지난해 29만명에서 39만여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는 대중교통 이용 시 정류장과 출발지·도착지 간 보행·자전거 등을 통해 이동한 거리(최대 800m)에 따라 국가와 지자체가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카드 이용실적에 따른 카드사의 추가 지원으로 대중교통비를 최대 30%까지 절감할 수 있다.

박정호 국토부 대광위 광역교통경제과장은 "저소득층의 교통비 부담을 좀 더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이 알뜰교통카드를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개선방안을 강구하고 더 많은 교통비 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관계부처, 지자체 등과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