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민단체 “정부, 폭우 참사 막을 근본 대책 마련하라”

시민단체 “정부, 폭우 참사 막을 근본 대책 마련하라”

기사승인 2022. 08. 19. 1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폭우 참사 희생자 추모 기자회견
재난불평등·환경문제 해결 등 주장
폭우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며<YONHAP NO-3505>
'코로나 너머 새로운 서울을 만드는 사람들'(너머서울) 관계자 등이 19일 오후 서울시의회 앞에서 폭우참사 희생자 추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최근 폭우로 취약계층의 죽음이 잇따르자 시민단체들은 '재난불평등' 해소를 강조하며 정부와 서울시에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19일 오후 기초생활보장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빈곤사회연대·홈리스추모제주거팀 등 시민단체들은 서울시의회 앞 마련된 폭우 희생자 분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사 재발을 막을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서울시는 반지하 주거지를 없애고 개발을 통해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했는데 이는 이번 참사의 근본적인 문제인 빈곤과 불평등을 외면한 계획"이라고 비판했다.

'코로나 너머 새로운 서울을 만드는 사람들(너머서울)' 관계자는 "반지하 주택을 없애는 것은 하석상대(下石上臺, 아랫돌을 빼서 윗돌을 괴는 것)에 불과하다"며 "근본적인 불평등을 해소해야 위기 상황에서도 평등하게 안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와 정부는 기후재난을 가속하는 근시안적인 규제 완화와 개발 계획을 중단하고 온실가스 감축 등을 통해 환경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오후 7시께 '폭우참사로 희생된 주거취약계층·발달장애인·빈곤층·노동자 추모공동행동'(재난불평등추모행동)은 분향소 앞에서 문화제를 열고 집중 호우로 희생된 취약계층을 추모할 예정이다.

앞서 전국장애인부모연대·주거권네트워크·너머서울 등 180여 시민단체는 지난 16일 재난불평등추모행동을 결성하고 시의회 앞에 분향소를 설치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