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亞 국가서 원유 수출 숨통 찾는 러…“장기계약시 30% 할인” 제안

亞 국가서 원유 수출 숨통 찾는 러…“장기계약시 30% 할인” 제안

기사승인 2022. 08. 25. 1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UKRAINE-CRISIS/RUSSIA-ENERGY <YONHAP NO-4867> (REUTERS)
지난 12일(현지시간) 러시아 나홋카만 인근에서 원유를 실은 선박이 항해하고 있다./사진=로이터 연합
미국, 영국 등 서방국가들이 러시아산 원유의 수출길을 더욱 조여오면서 러시아가 아시아에서 숨통을 찾고 있다. 러시아는 공급가 할인을 미끼로 장기계약을 제안하며 아시아 국가들에 접근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익명의 서방 당국자를 인용해 러시아가 아시아 국가들에 원유 장기공급 계약을 조건으로 공급가 최대 30% 할인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최근 산디아가 우노 인도네시아 관광창조경제부 장관은 "러시아가 시장가격보다 30% 낮은 가격에 원유를 팔겠다고 제한했다"면서 "다만 미국의 금수조치를 당할 우려가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는 주요7개국(G7)이 추진 중인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도입을 저지하기 위해 러시아가 이런 제안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또 유럽연합(EU)의 러시아산 원유 금수 조처에 대응해 유럽으로 수출하던 물량을 대신 소화해줄 '고객'이 필요한 상황이다.

EU는 오는 12월 5일부터 러시아산 원유 금수 조처를 시행할 예정이다. 하지만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 등 G7은 해당 조처로 국제유가가 급등하면 단가가 올라 러시아가 원유 판매로 얻는 이득은 커질 것이라고 우려하며 원유 가격에 상한을 두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다만 이 같은 러시아산 원유 제재 방안을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아시아 나라는 거의 없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특히 인도가 동참을 꺼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를 비롯한 아시아 주요 원유 수입국이 제재에 동참하지 않으면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는 제대로 작동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이에 이달 초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G7 국가들만 합의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파트너로 필요한 다른 나라들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미국도 아시아 국가 설득에 나섰다. 월리 아데예모 미 재무부 부장관은 앞서 인도를 방문해 인도 정부 당국자와 기업인을 만나 에너지 안보와, 기후금융, 친한경 에너지 기술 등을 논의했다. 아데예모 부장관은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을 도입하기 위한 국제적 연합체가 외연을 키워나가고 있다"면서 이미 다수의 국가가 동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장분석기업 리스타드에너지는 임박한 EU의 금수 조치와 아시아 내 수요 감소의 영향으로 러시아산 원유 생산량이 하루 100만 배럴 이상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리스타드에너지는 "현재까지 러시아는 전례 없는 서방의 압박 속에서도 잘 버텨왔지만, 아직 최악의 상황은 오지 않았다"며 "내수를 통해 제재로 인한 손실분을 보완해왔지만 러시아산에 대한 해외 수요가 급락하면서 상황은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