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감리교 바른선거협의회 “감독 선거 앞두고 부정행위 포착”

감리교 바른선거협의회 “감독 선거 앞두고 부정행위 포착”

기사승인 2022. 09. 07. 18: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목회자와 평신도 선거 감시 조직서 의심 사례 적발
"적극적인 구상권 청구로 부정선거 막아야"
clip20220907170316
이달 24일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교) 제35회 감독선거를 앞두고 감리교 내 목회자와 평신도로 구성된 바른선거협의회는 부정선거로 의심되는 사례가 포착됐다며 공정 선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왼쪽부터 바른선거협의회 사무총장 정영구 목사, 신기식 목사, 문병하 목사, 성모 목사)/사진=황의중 기자
"부정선거 행위에 대한 엄격한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선 이철 감독회장이 귀책 사유가 있는 사람들에게 적극적으로 구상권을 청구해야 합니다."

바른선거협의회 회장 문병하 목사는 7일 서울 서대문구 석교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바른선거협의회는 기독교대한감리회 목회자와 평신도들이 감독회장·감독 선거의 공정한 관리와 금권 선거 예방을 위해 1996년 설립한 조직이다.

문 목사는 이달 24일 열릴 감독 선거를 앞두고 △평신도 대표 가운데 연회원이 아닌 자가 선거권자가 된 경우 △지역 특산품을 교회에 두고 가거나 장학금 전달 등 각종 금품 제공행위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하는 행정관리자들의 선거 참여 등 부정선거 행위로 의심되는 사례들이 포착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목사는 "우리는 감리교 내 선거권자와 피선거권자에게 경고와 경각심을 주기 위해 모였다"면서 "이번 35회 감독 선거는 (금권선거를 방지하기 위해) 선거권자와 선거 기간을 늘린 매우 중요한 선거로 공정하게 치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바른선거협의회는 불법으로 선거권자가 늘어났다며 강하게 문제 제기했다. 이들은 서울남연회에서 29명, 중부연회에서 81명이 '불법선거권자'로 선출됐다고 주장했다.

바른선거협의회 측은 "이는 감리교 총회 선거관리위원회가 '연회 회원이 아닌 장로, 권사, 여성 중에서 평신도 선거권자를 선출하라'고 지침을 내린 결과로, 총회 선관위가 감리교 선거에 관해 규정한 장정 의회법을 오해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바른선거협의회는 기독교대한감리회 선거 과정에서 나타나는 부정행위를 미연에 방지하려면 부정 선거로 인한 선거 무효가 발생했을 때 귀책사유가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구상권을 청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선거협의회 소속 신기식 목사는 "계속되는 감독회장과 감독 선거 무효가 발생하는 원인에는 총회 선관위가 구상권 청구에 망설이며 정치적인 결정을 자주 했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우리는 지난 6일 제31회 총회 선관위가 실시한 감독회장 선거무효 판결 후 후보등록비 보전에 따른 구상권 행사를 청원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