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민주당 ‘엘리자베스 조문 취소’ 비판에 “예의 지켜주시라”

주호영, 민주당 ‘엘리자베스 조문 취소’ 비판에 “예의 지켜주시라”

기사승인 2022. 09. 20.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호영5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윤석열 대통령의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 취소를 비판한 더불어민주당에게 "외교 활동 중에라도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하는 대표 선수에 대한 응원과 예의를 지켜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첫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대통령의 외교 활동 중에는 여야가 정쟁을 자제하고 특히 대통령의 순방 활동에 대해 비판하는 것을 삼가왔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민주당도 불과 몇 달 전에는 집권당이었고 대통령의 외교가 어떤 의미를 가졌는지 잘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민주당이 더구나 장례식 조문을 하기 위해 가 계신 대통령에 대해 이런저런 금도에 넘는 근거 없는 비판을 하고 있어서 매우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단 구성을 조속히 끝내고 당을 최대한 빠르게 안정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빠른 시간 안에 의총을 열어서 원내대표단 인준을 받도록 하겠다"며 "정기국회 중이기 때문에 미세 조정이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원칙적으로 원내대표단을 모두 새로 모셔서 함께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당의 민생정책 추진에 대한 책임감을 설명하며 주도적인 모습을 보이겠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당으로서 민생을 챙기고 국민의 생활을 돌보는 일을 가장 중시해야 하는데 그런 중요한 민생들이 주로 정책과 예산에서 나온다"며 "상임위 위원장이나 간사들께서는 해당 부처의 중요 정책이나 현안 예산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셔서 우리가 국정을 주도한다는 생각으로 모든 현안을 이끌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재차 언급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100대 입법 과제를 선정해서 발표하는 등 민생 정책 이슈를 주도하기 위해서 노력했지만 여러 당 안팎의 사정으로 인해 당무 법안이나 정책들이 효과적으로 국민들에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며 "정책의 내용뿐만 아니라 어떻게 국민들에게 제대로 알릴지도 각별히 고민해 주시고 필요하다면 상임위 별로 기자회견을 한다든지 여러 가지 방법으로 우리의 정책을 효과적으로 알려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