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진 외교부 장관, 킨타나 전 북한 특별보고관에 감사패

박진 외교부 장관, 킨타나 전 북한 특별보고관에 감사패

기사승인 2022. 09. 21.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기자회견<YONHAP NO-2742>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전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지난 6월 29일 서울 종로구 글로벌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윤석열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석 일정을 수행하기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이 오헤아 킨타나(Ojea Quintana) 전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21일 외교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킨타나 전 특별보고관이 지난 6년 임기 동안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 사회의 관심을 환기하며 임무를 수행해 온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킨타나 전 보고관은 2016년 8월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활동을 시작해 지난 7월에 임기가 마무리됐다. 후임으론 엘리자베스 살몬 (Elizabeth Salmon) 신임 특별보고관이 임무를 맡았다.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에 여성이 선임된 건 살몬 보고관이 처음이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신임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함께, 북한인권 증진을 위한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