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쇼박스 측 “‘비상선언’, 역바이럴 정황 발견, 경찰 조사 의뢰”

쇼박스 측 “‘비상선언’, 역바이럴 정황 발견, 경찰 조사 의뢰”

기사승인 2022. 09. 21.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상선언
'비상선언'/제공=쇼박스
영화 '비상선언' 측이 역바이럴 논란과 관련해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쇼박스는 21일 "저희는 '비상선언'이 개봉한 이튿날부터 영화계 안팎의 여러 제보자로부터 '비상선언'과 관련해 온라인에서 악의적인 게시글이 특정한 방식으로 확산 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은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보받은 내용들이 일관되고, 신뢰할 만하다는 판단 속에 지난 약 한 달간 '비상선언' 개봉을 전후로 온라인에 게시된 다양한 글과 평점 등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라고 밝혔다.

이어 "쇼박스는 오늘(21일) 서울경찰청에 해당 정황과 관련된 조사를 의뢰했다. 수사 기관에서 진실을 규명해 특정 세력의 범죄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엄벌을 내려 주시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쇼박스는 "향후 이어질 법적 조치에 대해 성실하게 준비하겠다. 더불어, 이 과정에서 새로운 내용이 발견 된다면 추가 입장 발표를 통해 알려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역바이럴'의 뜻은 연예인이나 특정 상품의 이미지 저하를 위해 부정적인 여론을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비상선언'는 8월 3일 개봉해 2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달렸다. 하지만 개봉 3일차 '한산:용의 출현'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개봉 당시 작품에 대한 관객들의 호불호가 엇갈리는 것은 물론 역바이럴 논란에 휩싸였다.

역바이럴 논란은 한 바이럴 마케팅 업체 A가 '비상선언'을 제외한 여름 영화에 모두 투자했다고 밝혔다. 투자한 영화들은 우호적인 바이럴을 했고 '비상선언'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여론을 형성하는 역바이럴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