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대통령-기시다 뉴욕 회동, 日은 ‘간담’ 표현…“구체적 진전 없어”

尹대통령-기시다 뉴욕 회동, 日은 ‘간담’ 표현…“구체적 진전 없어”

기사승인 2022. 09. 22.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일
21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미국 뉴욕에서 30분간 대면 회담을 진행했다./사진=AFP 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 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회동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는 '간담(懇談)'이라고 표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일 정상 회동에 대해 "양국 정상이 '징용공(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노동자의 일본식 표현)' 문제를 비롯한 현안 해결을 위해 외교 당국 간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하면서 '회담' 대신 '간담'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약식회담'이라고 표현한 대통령실과 달리 양국 정상 회동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마이니치신문은 "한국 측의 징용 문제에 대한 해법 제시가 부족하고, 정식 회담 개최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징용 문제에 대해 구체적인 진전은 없었다고 보도했다.

이날 낮 12시25분께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유엔총회장 인근의 한 콘퍼런스빌딩에서 30분간 만났다. 한일정상 간 공식 대면 회동은 지난 2019년 12월 이후 약 2년 9개월 만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