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롯데 유통계열 6개사, 미국 뉴욕서 수출 상담 5106만 달러 기록

롯데 유통계열 6개사, 미국 뉴욕서 수출 상담 5106만 달러 기록

기사승인 2022. 09. 25.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을 비롯한 롯데그룹 6개 유통사는 미국 뉴욕에서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수출 상담회를 진행해 상담실적 5106만 달러를 기록했다. 사진 첫 번째 줄은 수출상담회 현장 모습, 두 번째는 줄 쇼케이스 현장 모습.
롯데홈쇼핑을 비롯해 롯데그룹 6개 유통사는 중소기업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중소기업중앙회와 함께 진행한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수출 상담회에서 상담실적 5106만달러를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는 2016년부터 롯데홈쇼핑이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을 해외 유통업체와 연결해주는 대표 상생 프로그램이다. 롯데홈쇼핑 단독으로 진행해온 수출 상담회를 이달 독일을 시작으로 6개 유통계열사(홈쇼핑·백화점·마트·면세점·하이마트·코리아세븐)가 함께 진행하는 그룹 차원의 중소기업 해외 판로개척 사업으로 확대했다. 한류 영향으로 K-컬처 소비가 활발한 미국 뉴욕에서 '한미 스타트업 써밋' '한류 공연' 등과 연계해 개최됐다.

해외 소비자 관심도가 높은 식품, 뷰티 관련 국내 우수 중소기업 120개사, 미국 등 글로벌 바이어 320여명이 온·오프라인 상담회에 참여했다. 현지의 높은 관심으로 사전 등록된 인원보다 2배 이상 많은 바이어가 참여했다. 그 결과 누적 상담건수 500건 이상, 상담금액 약 51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번 행사는 신동빈 롯데회장의 적극적인 상생 의지로 그룹 차원으로 확대됐다. 신 회장은 지난 5월에 참석한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롯데지주 및 유통 관련 계열사가 적극적으로 중소기업 협업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윤상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한류 콘텐츠의 영향으로 한국 브랜드 관심도가 높은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가 기대 이상의 성과를 얻어 기쁘다"면서 "향후 수출 유망 지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수출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행사 기간 미국 뉴욕 피어17 야외 광장에서는 국내 캐릭터 전시 붐을 일으킨 '벨리곰'의15m 크기 조형물을 전시한 '어메이징 벨리곰' 행사를 진행했다. '타임스퀘어' 등 뉴욕 유명 관광지에서도 '벨리곰'이 출연하는 '깜짝 카메라'와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도 함께 병행해 눈길을 끌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