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소년 대상 SNS로 ‘대리 입금’ 광고 성행…소비자 경보 발령”

“청소년 대상 SNS로 ‘대리 입금’ 광고 성행…소비자 경보 발령”

기사승인 2022. 09. 25. 14: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융감독원은 소액 고금리 대출인 '대리 입금' 광고가 계속 발생한다며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청소년들에게 소액 급전을 빌려주겠다며 SNS 등을 통해 '대리 입금' 광고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 2020년 1월부터 올 8월까지 금감원에 접수된 대리입금 광고 제보건수는 8520건이나 피해신고는 5건에 불과하다. 이는 미성년자인 청소년층을 대상으로 소액과 음성적으로 발생해 피해자들의 신고가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리 입금' 광고에 현혹될 경우 불법 고금리 및 채권추심 피해를 입을 수 있어 청소년과 학부모 등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금감원은 '대리 입금'이 연 1000% 이상의 고금리 사채라면서 피해 발생시 지인에게 알리거나 금감원 또는 경찰에 신속히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미성년자의 부모 없이 이뤄진 '대리 입금'은 민사상 취소가 가능하다. 원금 외 이자를 갚을 의무도 없고 경찰 조사 때 신분 노출이 우려되는 경우 인적 사항 기재를 생략할 수 있다.

금감원은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대리 입금' 광고를 적극적으로 차단하고 대리 입금 피해 신고 코너를 신설하는 등 '대리 입금' 피해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아울러 청소년 및 학부모가 '대리 입금'의 위험성 및 대응 요령을 자연스럽게 체득할 수 있도록 유튜브 등 온라인 매체를 활용한 홍보와 학교 등의 현장 교육 및 생활 지도를 강화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