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논란 속 치러진 日 아베 국장…도쿄서 수천명 규모 국장 반대 시위

논란 속 치러진 日 아베 국장…도쿄서 수천명 규모 국장 반대 시위

기사승인 2022. 09. 27. 1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apan Abe Funeral <YONHAP NO-4525> (AP)
27일 일본 국회 인근에서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의 국장 개최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리고 있다./사진=AP 연합
참의원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맞고 사망한 아베 신조 일본 전 총리의 국장이 논란 속에 27일 치러졌다. 아베 전 총리에게 헌화하기 위한 조문 행렬이 길게 이어진 반면 수천명 규모의 국장 반대 시위가 열리기도 했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부터 도쿄 소재 일본 무도관에서 아베 전 총리의 국장이 시작됐다. 장의위원장을 맡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조사에서 아베 전 총리는 일본 헌정 사상 가장 오래 집권한 총리라고 언급하며 "역사는 집권 기간보다 달성한 업적으로 그를 기억할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이날 국장에는 국내외에서 약 4300명이 참석했다. 외국 조문단으로는 한덕수 국무총리,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등이 참석했다.

이날 도쿄 지요다구에 마련된 일반 시민을 위한 헌화대에도 아침부터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헌화대는 당초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될 예정이었지만 조문객이 몰리며 30분 앞당긴 오전 9시 30분에 운영을 시작했다. 운영 시간을 넘긴 오후 5시에도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1만명 이상의 조문객이 헌화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도쿄 시내 곳곳에서는 국장 개최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일본 국회 앞에서는 일본 시민단체 연합인 '아베 전 총리 국장에 반대하는 실행위원회'가 주최한 대규모 반대 집회가 열려 수천명이 참여했다.

주최 측은 "기시다 내각은 여론의 반대에도 아베 전 총리 국장을 강행하고 있다"면서 "자신의 정권 연장을 위해 법적 근거도 없이 시민에게 조의를 강제하는 헌법 위반인 국장 강행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국장이 열린 일본 무도관 근처에서도 300명의 참가자가 행진 시위를 벌였다. 일부 시위 참가자와 경찰 간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 시위 참가자는 교도통신에 "통일교(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과 정치인의 관계를 둘러싸고 국민의 의혹이 커지고 있다"면서 "국민의 세금으로 특정 인물의 장례를 치르는 것 자체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정오 히비야 공원에서도 약 2500명이 참가한 국장 반대 집회가 열렸다. 참가자들은 집회 후 도쿄의 대표 번화가 긴자로 행진하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