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0억 수수’ 이정근 前민주당 사무부총장 30일 구속심사

‘10억 수수’ 이정근 前민주당 사무부총장 30일 구속심사

기사승인 2022. 09. 28. 13: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업가로부터 청탁 대가 명목으로 금품수수
이정근 "급전 필요해 빌려 쓴 것" 혐의 부인
201705619_1280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연합DB
청탁 대가 명목으로 사업가로부터 거액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의 구속 여부가 30일 결정된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김상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는 30일 오전 10시 이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이씨는 2019년 12월부터 올 1월까지 마스크 사업 관련 인허가 및 공공기관 납품, 발전공기업 임직원 승진 등을 알선해 준다는 명목 등으로 사업가 박모씨로부터 9억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 21대 국회의원 선거 당시 박씨로부터 선거 비용 명목으로 수차례에 걸쳐 3억3000만원의 받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씨가 알선 대가로 박씨로부터 받은 불법적인 금액을 총 10억1000만원으로 보고 있다.

박씨는 이씨가 지난 정부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청탁을 들어줄 것처럼 행세해 금품을 건넸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급전이 필요할 때 빌려 쓴 돈으로 갚아나가는 중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씨는 19대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선대위 본부장, 20대 대선 때는 이재명 후보 선대위 부본부장을 맡았다. 2016년·2020년 총선 때 민주당 공천으로 서울 서초갑에 출마했지만 잇따라 낙선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