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이재명, 국민 갈등만 조장”

국민의힘 “이재명, 국민 갈등만 조장”

기사승인 2022. 09. 28. 14: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수치는 여당 의원들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국회의원 면책특권 및 소환제 관련 발언을 하자 여당 의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첫 국회 교섭단체대표 연설을 평가절하하며 "국민 갈등만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연설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외교를 '외교 참사', '국격 훼손'이라 비판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외교부 장관에 대한 불신임 건의안이야말로 국익을 해치는 자해행위"라고 맞불을 놨다. 또 개헌 제안을 두고는 "민생 블랙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대표는 '기본사회'를 외쳤지만 국민을 설득하려는 정치의 '기본'인 협치도 없었다"며 "민간 경제 활성화를 위한 규제 개선을 '초부자 감세'로 호도하며 국민 갈리치기를 하고 있고, 있지도 않은 '민영화 괴담'은 때마다 언급하며 사회적 불안을 만들고 있다"고 했다. 이어 "외교와 평화가 경제라는 구호도 진심인지 의심스럽다"며 "이번 대통령 순방에서 민주당은 대한민국의 국가대표인 대통령에 대해 있지도 않은 사실을 왜곡해서 정치 공세로 일관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제안한 '4년 중임제' 개헌에 대해서도 비판 수위를 높였다. 박 수석대변인은 "민생의 블랙홀이 될 이재명식 개헌에 대해 어떤 국민들도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여야는 개헌을 논하기 전 노동·연금·교육 개혁이라는 직면한 과제부터 머리를 맞대야 한다"며 "민주당과 이 대표는 지금이라도 기본이 없는 '정치 구호'가 아니라 정치의 기본인 '민생 살리기'에 먼저 나서야 한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본회의 후 취재진에게 "외교 참사 규정부터 잘못됐다고 본다"며 "외교부 장관에 대한 불신임 건의안이야말로 대한민국 국익 해치는 자해행위"라고 밝혔다. 개헌 제안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개헌에 대한 의견을 정리해야 할 것 같다"며 "어느 시점이 되면 개헌에 대한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흔히 4년 중임제(로의 개헌)를 말하지만, 그것도 여러 여건이 전제되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대표 연설 총평에 대해선 "세상에 공짜가 없다는데 너무 이상적인 것을 많이 말씀하셨다"며 "그렇게만 되면 유토피아가 될 것 같은데 현실적인 재원 대책 없이 너무 국가주의적으로 가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