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천태종, 대충대종사 29주기 열반다례법회 봉행

천태종, 대충대종사 29주기 열반다례법회 봉행

기사승인 2022. 09. 29.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무원스님 "대종사님의 가르침을 되새긴다"
clip20220929092757
천태종은 28일 구인사 광명전 5층에서 '대충대종사 29주기 열반다례법회'를 봉행했다. 향 공양을 올리고 있는 총무원장 무원스님./제공=천태종
천태종은 28일 충북 단양군 구인사 광명전에서 '대충대종사 제29주기 열반다례법회'를 봉행했다고 29일 밝혔다.

대충대종사는 1945년 구인사에서 상월원각대조사를 은사로 출가했고, 1974년 천태종 2대 종정을 맡아 종단의 중흥에 힘썼다. 이후 1993년 구인사 조실에서 원적했다.

이날 법회에는 도용 종정을 비롯해 무원 총무원장, 정산 원로원장, 덕해 종의회의장 직무대행, 진덕 감사원장 등 종단 스님들과 김문근 단양군수, 조성룡 단양군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열반대재가 끝난 뒤 스님들과 신도들은 강 건너 대충대종사 적멸궁에서 산재를 지냈다.

무원 총무원장은 "대충대종사님의 덕화와 자애는 맑은 가을바람에 드러나는 소백의 초목들처럼 선명하게 우리의 마음에 남아 있으니, 이 숙연한 추모의 법석에서 다시 한번 옷깃을 여미고 대종사님의 가르침을 되새긴다"라고 추모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