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 법무부, 한동훈 취임 후 넉달간 ‘SNS 광고비’ 6900만원 지출

[단독] 법무부, 한동훈 취임 후 넉달간 ‘SNS 광고비’ 6900만원 지출

기사승인 2022. 09. 29.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달 평균 1700만원…전년 동기간 대비 2배 늘어
韓 취임 후 '인스타그램 채널' 홍보 시작되기도
법무부 "총 예산 3억원, 계획적으로 집행된 것"
2022082801002781700168871
8월 28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취임 100일 출근길에 지지자들이 보낸 축하 화환을 둘러보고 있다./연합
한동훈 법무부 장관 취임 이후 넉 달간 법무부가 SNS 광고 비용으로 6900만원을 쓴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는 한 해 예산(3억원 내외)과 비교해 월평균 적게 쓴 것이라며 "계획적인 집행으로 비정상화를 정상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9일 아시아투데이가 입수한 '법무부 대변인실 월별 SNS 광고 집행내역'에 따르면, 한 장관 취임 첫 달인 5월부터 지난달까지 4개월간 법무부는 인스타그램 광고로 2700만원을 사용한 데 이어 유튜브·페이스북·트위터 등 다양한 플랫폼에 총 6900만원을 썼다. 한 달 평균 1700만원이 나간 셈이다.

이는 최근 3년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배 이상 많은 금액이다. 법무부는 2019년 같은 기간 총 3200여 만원을 SNS 광고로 썼고, 2021년에는 약 3100여 만원을 집행했다. 2020년에는 이 기간(5~8월)동안 SNS 광고를 별도로 집행하지 않았다.

'인스타그램 리워드 광고'의 경우 한 장관 취임 첫 달인 5월 처음 시작됐다. 한 장관 취임 시점과 맞물려 채널 홍보가 시작된 것이다. 법무부는 지난 6월 한 장관의 취임사를 손글씨로 써서 SNS에 올리면 경품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했다가 비판이 일자 취소하기도 했다.

법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한 장관 취임 후 SNS 광고가 늘었다는 지적에 대해 "SNS 광고내역은 비용 정산기준으로 작성된 것으로, 광고 기간은 주제에 따라 월별로 진행할 수도 있고 분기별이나 1년에 걸쳐 진행될 수도 있다"면서 "인스타그램 광고의 경우 법무행정을 알리는 차원에서 박범계 전 장관 시절 계획했던 것이 현 장관 때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다른 행정부처와 비교해 늦게 시작된 편"이라고 밝혔다.

실제 한 장관 취임 이전까지 법무부는 연초에는 SNS 광고를 하지 않다가 관련 예산을 모두 소진해야 하는 12월에서야 집중적으로 비용을 지출한 것으로도 확인됐다. 2020년 12월에는 조두순 출소를 앞두고 재범방지 대책 등을 알리기 위한 대국민 홍보비용으로 1억 8200여 만원을 지출했고, 지난해 12월에는 디지털성범죄, 중대재해처벌법 영상 제작 및 광고비용 등으로 1억 6000만원을 사용했다.

법무부가 12월에 예산을 집중 소진한다는 지적에 이 관계자는 "과거에는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집중적으로 SNS 홍보를 진행한 경향이 있는 것은 맞다"면서 "법무부가 한 해 쓸 수 있는 관련 예산은 3억원 내외 수준으로 이 금액이 늘어난 것은 아니다. 과거에 비정상적으로 집행되던 것을 현재 계획적으로 집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