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진 “외교는 국익 지키는 마지노선…맡은 바 소임 다할 것”

박진 “외교는 국익 지키는 마지노선…맡은 바 소임 다할 것”

기사승인 2022. 09. 29.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덕수 국무총리와 인사 나누는 박진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출석해 한덕수 국무총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진 외교부 장관은 29일 국회에서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통과된 이후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해임건의안 가결 이후 기자단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외교는 국익을 지키는 마지노선"이라며 "외교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쟁의 희생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엄중한 국제정세의 현실 속에서 지금 우리 외교가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면서 "국민을 위한 국익 외교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6시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에서 발생한 각종 논란을 이유로 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상정, 단독 처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