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경호 명창이 들려주는 동편제 ‘적벽가’

김경호 명창이 들려주는 동편제 ‘적벽가’

기사승인 2022. 10. 01. 0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판소리 김경호 명창이 동편제 '적벽가'를 오는 15일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완창한다.

'적벽가'는 고음 영역이 많고 풍부한 성량이 필요해 판소리 다섯 바탕 중에서 가창의 난도가 가장 높은 작품이다. 유비·관우·장비·조조 등 삼국지를 호령한 장군들의 소리를 배 속에서 바로 뽑아내는 '통성'과 호령조로 불러야 한다는 점에서 깊은 내공이 필요하다. 김 명창은 특유의 컬컬하게 쉰 듯한 목소리로 동편제 '적벽가'를 선보인다.

김 명창이 국립극장 완창판소리 무대에서 '적벽가'를 부르는 것은 2011년, 2018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고어와 한자어가 많은 '적벽가'의 이야기를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 '삼국지연의'를 여러 차례 다시 읽으며 준비했다.

고수로는 전북 무형문화재 판소리장단(고법) 예능보유자 조용안과 국립창극단 기악부장 조용수가 함께 한다. 해설·사회는 유영대 고려대 명예교수가 맡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