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해 무역적자 69조원 육박 전망…원자재 수입 비용 탓

올해 무역적자 69조원 육박 전망…원자재 수입 비용 탓

기사승인 2022. 10. 02. 14: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66104296
제공=게티이미지뱅크
올해 무역적자가 역대 최대치인 480억달러(약 69조100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원자재 등 가파른 수입물가 상승으로 무역수지가 크게 악화된 탓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2일 발표한 '2022년 무역수지 전망 및 시사점'에서 올 무역수지 적자를 이같이 전망했다.

한경연이 추정한 480억달러는 무역통계가 작성된 1964년 이후 최대 규모다. 외환위기 직전인 1996년 206.2억달러의 약 2.3배에 달한다.

무역수지는 지난 4월 24억8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한 이후 9월까지 6개월 내리 적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0일까지 누계 기준 무역수지 적자는 292억1000만달러다.

한경연은 원·달러 환율의 상승에도 불구하고 무역수지가 악화하는 것은 국제 원자재 가격 고공행진으로 수입물가가 높은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한경연이 2020년 1분기~2022년 2분기 무역수지를 수출입 물량요인과 단가요인으로 분해한 결과 물량 측면에서는 흑자를 보였음에도 수입단가 상승폭이 수출단가 상승폭을 크게 웃돌아 무역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달러 환율, 수출입물가 상승률 등으로 무역수지를 설명하는 실증분석에서도 수입물가 상승률이 1%포인트(P) 높아지면 무역수지는 8억8000만달러 악화하는 결과가 나왔다.

한경연은 추정 결과와 올 3~4분기 원/달러 환율, 최근 반도체 가격 약세를 반영한 수출입 물가 상승률 등 외생변수를 토대로 전망한 결과 올 하반기 무역수지는 374억5600만달러 적자, 연간으로는 480억달러 적자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무역액(수출액+수입액) 대비 무역적자 비율도 3.3%로 외환위기 직전인 1996년 7.4% 이후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한경연은 예상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8년 무역적자 비율은 1.5%였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지금의 무역수지 적자는 높은 수입물가에 기인한 바가 커 해외 자원개발 활성화 등 공급망 안정과 해외 유보 기업자산의 국내 환류 유도, 주요국과의 통화스와프 확대 등 환율 안정을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는 법인세 감세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정부 세제개편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급증하는 기업들의 채산성 악화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