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개방 이후 누적 관람객 200만명 돌파

청와대 개방 이후 누적 관람객 200만명 돌파

기사승인 2022. 10. 02.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1002170409
청와대./ 사진 = 김현우 기자
청와대가 일반에 개방된 이후 약 5개월 만에 200만 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한 해 경복궁 관람객 수의 갑절에 육박하는 수치다.

2일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오전 10시 35분께 청와대 관람객이 2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5월 10일 청와대 개방 이후 146일 째에 세운 기록이다.추진단 관계자는 "지난해 경복궁 연간 관람객이 약 108만 명인 것을 고려할 때 이례적인 수치다"며 "청와대 관람객이 200만 명을 돌파한 146일 기준으로 계산하면 경복궁 관람객의 4.6배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하루 평균 경복궁 관람객(약 2960명) 기준으로 146일이면 약 43만2000명인데, 이는 올해 청와대 개방 후 누적 관람객의 약 5분의 1 수준이다.

한국 현대사에서 최고 권력자들이 사실상 전유해왔던 청와대는 지난 5월 윤석열 정부 출범과 함께 일반에 개방됐다. 5월 23일부터는 본관과 영빈관 등 주요 건물 내부도 공개됐다.

개방 이후 최근까지도 주말에는 평균 2만여 명, 평일에는 1만여 명이 청와대를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단은 관람객들이 청와대를 편히 둘러볼 수 있도록 그간 안내판, 휴게 의자 등을 꾸준히 확충해왔으며 주말과 공휴일에는 '청와대로 차 없는 거리'를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에는 청와대 녹지원 내 반송 1그루, 녹지원 인근 숲의 회화나무 3그루, 상춘재 앞 말채나무 1그루 등 총 6그루의 나무가 '청와대 노거수(老巨樹·오래되고 큰 나무) 군'이라는 이름으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되기도 했다.

추진단은 이달 한 달간 매 주말과 공휴일에 청와대에서 다양한 공연·행사를 선보인다.

매주 토요일 청와대 헬기장에서는 국악과 양악이 어우러진 퓨전 국악 공연이 펼쳐지며 2일과 3일, 10일에는 형형색색의 비눗방울을 쏘아 올리는 '버블카 퍼레이드'가 열릴 예정이다.

추진단은 "청와대가 국민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장소로서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