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환율 걱정 없다”…롯데온, 10월 ‘해외직구 세일 위크’ 진행

“환율 걱정 없다”…롯데온, 10월 ‘해외직구 세일 위크’ 진행

기사승인 2022. 10. 03.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롯데온
롯데온이 10월 한달 간 진행하는 해외직구 세일 위크./제공=롯데온
롯데온은 10월 한 달간 '해외직구 세일 위크'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매주 '가을준비', '직구온데이', '신상품 특가' 등 다른 주제에 맞춰 1만여개 다양한 해외직구 상품을 선보이며, 몽클레르, 바버, 구찌, 버버리 등 해외직구 인기 브랜드를 모아 행사를 구성했다. 오는 7일까지는 '가을 맞이'를 주제로 가을, 겨울 신상품 패션 및 명품과 환절기 보습 및 면역력 관리를 위한 뷰티, 건강식품 등을 할인 판매하며, 9일부터 11일까지는 '직구온데이'를 맞아 역대 해외직구 인기 상품의 재고를 확보해 할인 판매한다.

롯데온은 사전에 고객들이 해외직구로 자주 구매하는 150개 이상의 인기 상품 재고를 미리 확보했으며, 셀러들과 해당 상품에는 환율 변동을 최소화해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기로 협의했다. 이외에도 1만여 개 해외직구 상품에 최대 12% 할인 및 추가 최대 10% 카드 즉시 할인 혜택을 제공해 고객이 부담 없이 해외직구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첫 가을 및 겨울로 외출을 위한 아우터를 찾는 고객이 가파르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해 관련 상품을 중심으로 준비했다. 또한, 아직 한국에서 론칭하지 않은 신상품을 비롯해 해외직구를 활용하면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인기상품을 준비하는 등 상품 다양화에도 힘썼다.

김미연 롯데온 해외직구MD는 "최근 고환율과 항공운임비 상승 등 다양한 이슈로 인해 미국, 유럽 등의 해외직구 상품 가격이 오르자, 합리적인 가격을 내세우던 브랜드 및 상품을 중심으로 해외직구 시장이 위축되고 있는 상황이다"며 "주요 셀러와 재고 확보 및 가격 협의 등을 통해 가격을 낮추고 국내에서 출시되지 않거나 품절 등의 이슈로 구매하기 어려웠던 상품을 확보하는 등 고객들이 해외직구 이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