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전 대통령, 감사원 서면조사 통보에 강한 불쾌감 표해”

“문재인 전 대통령, 감사원 서면조사 통보에 강한 불쾌감 표해”

기사승인 2022. 10. 03. 12: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주당 신임 지도부와 대화하는 문재인 전 대통령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8월 29일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에서 이재명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신임 지도부의 예방을 받고 대화하고 있다. /제공=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통령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감사원으로부터 서면 조사를 통보받은 데 대해 강한 불쾌감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 대책위원회'는 3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달 28일 감사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 측에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의 사실관계를 규명하겠다며 전화에 이어 이메일 한 통을 보냈다"며 "질문서를 보낼 테니 서면조사에 응하라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보고를 받은 문 전 대통령은 강한 불쾌감을 표시했다"며 "문 전 대통령 측은 즉시 이 이메일을 '반송' 처리했다. 서면조사에 응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통령 측은 질문지 등 구체적인 조사 내용을 전달받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대변인을 지냈던 김의겸 의원은 기자회견 후 질문지 내용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질문지 자체가 오지를 않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우선 전화가 왔고 내용이 질문지를 보내니 받아달라는 취지였고, 전화상으로 받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며 "이어 동일한 내용을 이메일로 보내왔으나 이메일은 달리 반송할 방법이 없어서 반송의 의미로 다시 돌려보낸다는 이메일을 답신 형태로 보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의 윤건영 의원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30일 문 전 대통령에 감사원 서면조사 관련 보고를 드렸다"며 이에 문 전 대통령이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윤 의원은 감사원이 지난달 28일 평산마을 비서실로 전화해 처음으로 서면 조사를 요청했고, 이후 다시 비서실로 이메일을 발송했으나 비서실은 30일 이를 반송했다고 했다. 비서실은 반송 메일에 '이 메일에 대해서는 반송의 의미를 담아 보내신 분께 다시 돌려드린다'고 적었다고 윤 의원은 밝혔다. 그는 "당초 감사원의 권한이 아닌 것을 하자고 하는 것이라 당연히 거절하는 것이 맞고, 만날 필요도 없고 메일에 회신하는 것도 적절치 않아 한 것"이라며 "반송은 수령 거부의 뜻"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