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쌀 수확기 수급안정대책 발표…공공비축미 45만t 매입

정부, 쌀 수확기 수급안정대책 발표…공공비축미 45만t 매입

기사승인 2022. 10. 03. 1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농식품부
사진=연합
정부가 올해 수확기 쌀 수급안정을 위해 공공비축미를 45만톤(t)을 매입하는 한편, 쌀값 안정을 위해 쌀 45만t을 추가 수매해 시장에서 격리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양곡수급안정위원회 협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의 '수확기 쌀 수급안정대책'을 마련했다고 3일 밝혔다.

농촌진흥청의 작황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벼 작황은 평년보다 좋고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쌀 소비량 감소추세를 고려하면 수급 과잉이 전망된다.

이에 농식품부는 먼저 수확기 중 공공비축미 45만t을 매입한다. 공공비축미 물량은 지난해보다 10만t 증가했다.

또 농가의 수확기 출하 물량을 안정적으로 매입할 수 있도록 산지 유통업체에 매입자금 3조3000억원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쌀값 안정화를 위해 쌀 45만t을 수매해 시장에서 격리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 2005년 공공비축제 도입 이후 시행된 수확기 시장격리 물량 중 최대치다.

시장 여건에 따라 수요조사 등을 거쳐 적절한 시기에 산물벼 인수 여부도 결정할 방침이다. 산물벼는 건조하지 않은 상태로 산지 유통업체를 통해 매입하는 공공비축미다.

아울러 태풍 등 자연재해에 따른 농업인 피해를 최소화하고, 시중에 유통되는 쌀의 품질 저하를 막기 위해 농가 피해벼 희망 물량을 전량 매입하기로 했다.

이 밖에 수확기 쌀 유통 질서 확립을 위해 11~12월 국산-수입산 쌀 혼합, 생산연도 혼합 등 양곡표시제도 특별단속을 추진하고, 정부양곡 유통·관리 실태도 중점 점검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해 수확기 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빠른 시일 내에 쌀 시장을 안정시킬 계획"이라며 "다음달 15일 통계청이 발표하는 쌀 최종 생산량(확정)을 감안해 수급 상황을 재점검하고, 필요 시 추가적인 수급안정 조치도 마련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